광고

‘한-네덜란드’ 정상회담 개최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7/08 [10:22]

‘한-네덜란드’ 정상회담 개최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7/08 [10:22]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는 7일 오후 화상 정상회담을 갖고, 저탄소 녹색경제와 디지털경제 및 혁신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두 정상은 양국이 반도체 분야 핵심 파트너임을 평가하면서 반도체 공급망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나가기로 했다.

 

이번 정상회담은 한-네덜란드 수교 60주년을 맞아 개최됐으며, 두 정상은 공동 언론발표문을 채택했다.

 

두 정상은 언론발표문을 통해 “양국은 재생에너지, 수소경제, 태양광·풍력 에너지, 스마트 농업, 반도체와 디지털경제 분야에서 협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혁신 산업에서의 양국의 강점을 활용할 것”이라고 했다.

 

두 정상은 지속가능한 세계경제를 달성하기 위한 규범기반 통상체제, 개방된 시장, 공정경쟁 환경, 공급망 회복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유럽의 관문인 네덜란드와 아시아 시장의 거점인 한국의 강점을 활용해 양국 간 교역과 투자를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두 정상은 역내 번영, 평화와 안보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했으며 자유롭고 개방되고 포용적인 인도, 태평양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네덜란드의 인도, 태평양 가이드라인 간 조화로운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또 코로나19 팬데믹을 성공적으로 극복하기 위해서는 백신에 대한 보편적이며, 공정하며 빠른 접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맥락에서 백신생산 능력을 확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공감하고, 이 목표에 긍정적으로 기여하는 한국의 글로벌 백신 허브 등 이니셔티브를 환영했다.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루터 총리는 네덜란드가 한반도의 평화 및 번영을 달성하기 위해 북한을 지속적으로 관여시켜 나가려는 우리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는 점을 확인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