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행 거리두기 1주일 유지...강력한 단계 검토”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7/07 [11:04]

“현행 거리두기 1주일 유지...강력한 단계 검토”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7/07 [11:04]

  © 김부겸 총리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1,200명을 넘었다. 지난겨울 3차 대유행 이후 최대의 숫자”라며 “정부는 어떻게든 이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해 가질 수 있는 모든 방법과 수단을 다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다시 한 번 일주일간 기존의 거리두기 체계를 유지하면서 추가적인 방역강화 조치를 통해 확산세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2~3일 더 지켜보다가 그래도 이 상황이 잡히지 않으면, 새로운 거리두기의 가장 강력한 단계까지도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예고했다.

 

아울러 수도권 소재 직장의 재택근무 확대, 공공기관의 회식·모임 자제, 숙박업소 정원초과 이용 금지 등을 강화된 대책으로 제시했다.

 

김부겸 총리는 “정부는 이날부터 중앙부처 및 지자체 공무원, 경찰 등으로 구성된 정부합동특별점검단 약 100개 팀을 꾸려 방역수칙 불시 점검에 나선다”며 “특별점검단에 경찰이 함께해 이행력을 확실히 담보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방역수칙을 위반한 확진자나 업소는 생활지원금, 손실보상 등 정부 지원이 배제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개인이 명백하게 방역수칙을 위반해 전파 원인을 제공했을 경우에는 구상권 청구 등 법으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는 가벼운 질병이 아니다. 여러 임상연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걸렸다 회복되더라도 피로감, 호흡곤란, 탈모, 우울증 등 다양한 후유증이 나타날 수 있다고 보고되고 있다.

 

김 총리는 “코로나19는 단순히 확진자 1명으로 끝나지 않고 가족과 친구, 이웃에게 전파돼 소중한 사람들에게 큰 고통을 줄 수 있다. 당분간 모임과 회식을 자제하고 검사에 적극 나서야 한다”면서 “지금 대한민국은 국민여러분의 협조와 참여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경각심과 책임감을 가지고 방역에 협조해 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