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병석 국회의장, ‘그리스 대통령’ 면담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7/07 [10:25]

박병석 국회의장, ‘그리스 대통령’ 면담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7/07 [10:25]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6일(현지시간), 그리스 대통령 관저에서 카테리나 사켈라로풀루 대통령을 만나 해운·조선분야의 긴밀한 협력과 에너지·인프라·스마트시티 등 다방면에 걸친 경제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박 의장은 먼저 “수교 60주년, 그리스 독립 200주년을 축하드린다. 그리스는 한국 전쟁에 참전해 혈맹으로 맺어진 관계”라며 “60년 동안 각 방면에서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한 것을 만족스럽게 생각한다”고 양국 관계를 평가했다.

 

박병석 의장은 이어 “세계 제1의 해운 강국 그리스와 조선 1위인 대한민국이 그동안 긴밀한 협력을 통해 상호 윈-윈 하는 좋은 모델을 만들었다”면서 “이러한 협력을 기반으로 앞으로 에너지, 인프라 그리고 스마트시티 등에서 더욱 협력을 강화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장은 또 그리스 정부의 국가재건계획(Greece 2.0)이 한국의 그린뉴딜·디지털뉴딜과 일치하는 지점이 많다면서 미래산업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수 있기를 희망했다.

 

박병석 의장은 특히 ‘엘리니코 프로젝트’에 대해 “한국의 대표적 기업들이 많은 관심을 갖고 참여를 희망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그리스 대통령의 각별한 관심을 요청했다.

 

‘엘리니코 프로젝트’는 그리스 구 공항부지에 도시·교통 인프라 시설을 구축하는 그리스 최대 규모의 개발 사업이다.

 

박 의장은 “한국은 국내외에서 이미 친환경에너지와 IT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시티를 건설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쿠웨이트 압둘라시티를 비롯한 몇 개의 도시에서 한국 대기업들이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건설 상황을 상세히 설명했다.

 

이에 사켈라로풀루 그리스 대통령은 “이번 기회에 양자 관계가 좀 더 진전되고 대화를 통해 협력 방안을 마련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면서 “특히 경제 분야에서 양국 협력관계가 매우 돈독하고 훌륭하기 때문에 의장님 방문 기간에 다른 부분의 협력 방안이 모색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사켈라로풀루 대통령은 현대중공업이 참여하고 있는 부유식 가스 저장시설 프로젝트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에 박 의장은 “가능한 한 조기에 본 계약을 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하는 것이 현대중공업 측의 입장”이라며 “철강재 가격 상승 등으로 공사비 인상 요인이 발생되고 있고, 공기를 맞추기 위해서도 조속한 계약 체결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사켈라로풀루 대통령은 또 “그리스는 항상 대화를 통해 분쟁을 해결하는 입장을 지지해왔다. 한반도 분단 상황이 조속히 해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박 의장은 “지난해 한국전 종전 70주년 기념식에 그리스 대통령께서 기념 메시지를 보내주신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참전용사 및 후손들의 장학사업 지원 등 추모 사업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켈라로풀루 대통령 예방에는 우리 측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과 이정일 주그리스 대사가 배석했다. 그리스 측에서는 바실리스 파파도풀로스 대통령실 사무총장, 마리아 솔로무 외교실장, 요아니스 말루코스 외교실 참사관 등이 함께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