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향후 5년간, ‘광역교통 인프라 확충’ 계획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7/06 [11:12]

향후 5년간, ‘광역교통 인프라 확충’ 계획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7/06 [11:12]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향후 5년간 권역별 광역교통망 계획 등을 담은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안(‘21~ ‘25)’을 마련,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7월5일 최종 확정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21~’25)‘은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5년 단위 중기 법정계획으로, 계획 수립을 위해 전문 연구기관인 한국교통연구원에서 연구용역을 수행해 왔다.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21∼’25)‘은 ‘경계를 넘어 권역의 상생발전을 이끄는 빠르고 편리한 광역교통’을 비전으로 권역별 여건을 고려한 추진전략을 설정하고, 이에 따른 권역별 광역교통망 계획과 광역교통 개선 추진과제를 제시하였으며,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및 광역BRT 등 광역교통 인프라를 확충하고, 광역버스 준공영제 확대를 통해 대중교통 공공성을 강화한다.

 

* 기존 및 신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의 적기 추진, 인천2호선 고양 연장, 동부BTX 및 서부BTX 등 신규 광역교통시설사업 선정

 

아울러 신도시 광역교통 개선대책을 적기에 추진하고, 광역급행철도와 연계하여 환승센터를 적기에 구축하는 한편, 합리적 광역교통 요금체계도 확립할 계획이다.

 

* 청량리역 환승센터, 서울역 환승센터 등 신규사업 추진

 

(부산·울산권) 일반철도의 광역철도 활용 및 신규 광역철도 추진 등 대중교통 중심의 광역교통 네트워크를 확충한다.

 

*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 신규 추진 및 동해선(태화강∼송정 구간) 광역철도 활용

 

광역도로, 광역BRT 확충 등으로 권역 내 연계를 강화하고, 광역 환승할인 확대 및 통합요금제 시행도 추진한다.

 

* 부산 미음∼가락 신규 광역도로 및 울산송정역 등 4개 신규 환승센터 추진

 

(대구권) 광역철도 확충 및 대중교통 환승·연계체계 강화, 광역도로 신설·확장 등을 통한 소통애로 구간 개선을 추진한다.

 

* 대구1호선 영천 연장, 대구 안심∼경산 임당 광역도로 등 추진

 

또한 대구·경북 광역교통 거버넌스 구축 및 광역교통 모니터링 전담기관 도입도 검토할 계획이다.

 

(광주권) 신규 광역철도 추진, 광역버스체계 및 통합요금제 도입 등을 통해 대중교통 중심의 광역교통 네트워크를 확충한다.

 

* 광주∼나주 광역철도, 광주대촌∼나주금천 광역도로 등 추진

 

광역교통 이용자의 환승편의 증진을 위해 기존 도시철도역사 중심의 환승 및 연계교통망 구축 등 지역 간 이동성도 강화할 계획이다.

 

(대전권) 광역철도, 광역도로, 광역BRT, 광역환승센터 등 전반적인 인프라 확충을 통해 원활한 광역교통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 대전∼세종 광역철도, 대전 대덕특구∼세종 금남면 광역도로, 세종∼공주 및 세종∼청주 광역BRT 등 신규사업 추진 및 기존 충청권 광역철도 사업의 안정적 추진

 

광역버스 확대 및 광역교통 요금체계 구축,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통합교통서비스 도입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 시행계획에 반영된 광역교통시설은 총 122개로 광역철도 41개, 광역도로 25개, 광역BRT 12개, 환승센터 44개 등이다.

 

‘25년까지 광역교통시설 사업에 대해 약 7.1조원(국비기준)이 투자될 계획으로 제3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3.8조원) 대비 3조원 이상 국비 투자규모가 증가할 예정이다.

 

광역교통망 구축과 함께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광역교통 개선을 위해 광역교통 운영 및 제도개선 과제를 선정·추진한다. 구체적인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광역버스 확충 및 서비스 향상) 광역버스 준공영제 확대(지방 대도시권, ∼‘25), 저비용·고효율의 S-BRT 구축(계양·대장 지구, 창원 S-BRT 등) 및 주요 간선도로에 이동식 중앙 분리대를 활용한 BTX 도입(동부BTX, 서부BTX)

 

(빠르고 편리한 환승체계 구축) 주요 철도역 등에 환승센터 구축(‘23 GTX-A 등), 수평 환승체계 확산(GTX-B·C 청량리역) 등 이용자 중심 환승체계 마련, 환승역에서의 환승 편의 제고를 위한 환승 기능 검토 강화

 

(합리적인 광역교통 요금체계 구축) 알뜰교통카드 전국 확대 및 모바일 알뜰카드 이용지역 확대(서울·충청·제주→전국, ~‘22), 통합요금제 지방 대도시권 확대, GTX 개통 등에 대응한 지속 가능한 광역교통요금체계 마련(‘22∼)

 

(광역교통개선대책 관리 강화) 일정규모 이상 상업·업무용 개발사업 개선대책 수립 추진(‘22∼), 사업 단계별 협의 지연 등 사업 지연 시 대광위 중재·조정 강화, 광역교통 특별대책지구제도 적극 활용

 

(친환경 미래교통 구현) 노선버스, BRT 등 대중교통 친환경차량(전기, 수소 등) 전환 추진, 트램, 트램-트레인 등 신교통수단 적극 도입(타당성 평가 기준 개선 등 활성화 기반 마련), 공유형 퍼스널 모빌리티와 광역교통 연계강화

 

한편,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은 금주 중(7.9 예정) 관보에 고시될 예정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