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동학농민군 편지, ‘국가등록문화재’ 등록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7/01 [15:21]

동학농민군 편지, ‘국가등록문화재’ 등록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7/01 [15:21]

  © 동학농민군 편지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문화재청은 ‘동학농민군 편지’를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했다.

 

‘동학농민군 편지’는 동학농민군으로 활동한 유광화(劉光華, 1858~1894)가 1894년 11월경 동생 광팔(光八)에게 보낸 한문(漢文) 편지다.

 

유광화(劉光華)는 양반가의 자제로서 동학농민군의 지도부로 활동하며 군수물자를 조달하고 화순전투 등에 참여하였던 인물이다.

 

편지에는 나라를 침략한 왜군(일본군)과 싸우고 있으니, 필요한 군자금을 급히 보내달라고 요청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제국주의 일본에 맞서 전투에 참여한 동학농민군의 의지와 그들이 처한 상황을 보여주고 있으며, ‘동학농민혁명’이 농민뿐만 아니라 양반층도 참여한 범민족적 혁명이었다는 점을 밝혀주고 있어 중요한 사료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동학농민군의 일원이 전투과정에서 직접 작성한 편지 원본이라는 희소성 면에서도 귀중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