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주간 특별방역...“위반 시, 운영시간 제한”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6/30 [14:41]

2주간 특별방역...“위반 시, 운영시간 제한”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6/30 [14:41]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부는 7월 1일부터 2주간 특별방역 점검을 시행하기로 했다.

 

위반 사례가 많은 지역은, ‘운영시간 제한과 집합금지조치’가 시행된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수도권 발생 비중은 이달 중순부터 70%를 웃도는 상황이다.

 

가족과 동료 등 개별 확진자 접촉 소규모 감염이 절반 이상이고, 직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사례가 많았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사회의 ‘숨은 환자’가 누적된 가운데, 여름철 방역 긴장감이 누그러지면서 수도권 감염 확산세가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거리두기 개편을 앞두고 수도권 확산세를 꺾기 위해 7월 1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수도권 특별방역점검 기간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수도권은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방역의 최대 승부처이다. 위기의식과 책임감을 갖고, 7월 초부터 특단의 방역대책을 적극 추진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부는 특별방역대책에 따라 7월 1일부터 청장년층이 많이 이용하는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PC방 등 3개 업종을 집중 점검하고 벌칙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들 업종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 해당 자치구 모든 시설 대상 진단검사 명령이 내려진다.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례가 적발되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위반이 많은 시군구의 경우, 해당 업종 운영시간을 제한하고 집합금지로 조치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은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에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과태료 등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며, 방역수칙 위반이 반복될 경우에는 해당 지역의 동일 업종 전체에 대한 운영제한 등이 적용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수도권 환자 발생과 역학조사 현황 등 시군구별 방역지표는 일주일에 한 번 공개하고,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중대본에 개선 계획을 보고해야 한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보건소 선별진료소 운영 시간을 평일 저녁 9시, 주말과 공휴일은 오후 6시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학원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선제검사도 실시한다.

 

경기도는 방역 취약업종을 대상으로 주기적인 선제검사를 추진하고, 인천시도 코로나19 의심증상자 대상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계속 시행할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