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부-민간기업, ‘디지털 청년인재’ 양성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6/29 [15:29]

정부-민간기업, ‘디지털 청년인재’ 양성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6/29 [15:29]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부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포스코 등 민간기업이 손잡고 청년들의 선호도가 높은 우수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최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올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포함된 ‘기업 우수 인재양성 프로그램 확대’ 사업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그간 개별 참여 기업별로 대한상공회의소·정부와 추진 방안을 협의해왔으며, 이날 참여 기관이 함께 모여 사업시행에 필요한 제반 사항을 논의했다

 

정부는 28일 발표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계기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포스코 등 대기업이 사회공헌 차원에서 청년층에 제공하고 있는 ‘디지털 분야 우수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정부-민간 파트너십을 통해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삼성전자의 SSAFY(SW분야), SK하이닉스의 청년 하이파이브(반도체분야), 포스코의 AI·빅데이터는 훈련생 모집 때마다 높은 지원율을 기록하는 청년층 선호 디지털 인재양성 프로그램이다.

 

다만, 교육 프로그램 제공이 개별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 차원에서 실시되고 있어 청년층이나 관련 분야 기업의 채용 수요에 맞춰 대폭 확대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이들 기업과 대한상공회의소, 정부는 디지털 인재양성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는 공감대를 토대로 이번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교육생·훈련강사 선발, 교육내용 구성 등은 기업이 지금과 같이 자율적으로 기획·운영하되, 교육규모를 최대한 확대할 수 있도록 비용의 일정부분을 정부가 분담하기로 했다.

 

또한, 대한상공회의소는 운영기관으로서 참여기업이 교육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필요한 행정사항을 지원하는 한편, 신규 참여기업 발굴, 훈련 수료생의 관련 분야 기업으로의 취업 지원 등을 맡기로 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확대되는 교육 프로그램은 삼성전자 SSAFY, SK하이닉스 청년 하이파이브, 포스코 AI·빅데이터 3개 과정이다.

 

이들 과정의 전체 교육훈련생 규모는 내년까지 지난해 규모인 1,500명보다 두 배인 3,000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기수당 500명(연2회 모집)이었던 훈련생을 올해 상반기 750명(5기), 하반기 950명(6기)으로 순차적으로 확대하며, 내년부터는 교육규모를 기수 당 약 1,150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아울러 부울경캠퍼스 신설, 구미·광주캠퍼스 교육인원 확대 등 지방교육도 강화하기로 했다.

SK하이닉스는 기존 청년 하이파이브 프로그램(직무교육+협력사 인턴십)에서 직무교육만을 분리해 별도 교육과정을 신설했다.

 

기존 프로그램(연 300명)을 계속 운영하는 가운데 별도과정을 통해 추가로 연 400명 이상에게 교육훈련을 제공하며, 신설과정은 올해 하반기부터 교육생 모집과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올해 하반기부터 프로그램 확대를 위한 인프라 증축 작업에 착수하기로 했다. AI·빅데이터 과정은 전용강의실 등에서 훈련이 이뤄지는 전문인재 과정으로서 올해 중 인프라 증축을 거쳐 현재 연 200명인 교육인원을 내년부터 연 300명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이들 과정에 대한 정부의 예산 지원은 향후 실무협의를 거쳐 구체적인 지원 절차·방식이 마련되는 대로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 파트너십은 재계가 이익 추구 목적이 아니라 공익차원에서 제공하고 있는 ‘높은 품질의 공공재’가 수요에 비해 ‘과소 공급’되는 상황에 대한 해결 방안을 정부와의 협업을 통해 찾았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앞으로 정부는 운영기관인 대한상공회의소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프로그램 참여기업을 확대하고, 단순히 교육프로그램 제공을 넘어 청년층과 디지털 분야의 채용 희망 기업을 연결하는 효과적인 ‘청년 디지털 취업플랫폼’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문의 : 기획재정부 정책기획과(044-215-2810), 고용노동부 인적자원개발과(044-202-7307)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