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50 탄소중립 표준화 전략’ 공개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6/25 [11:57]

‘2050 탄소중립 표준화 전략’ 공개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6/25 [11:57]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부는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저탄소 기술개발 및 탄소중립 정책을 뒷받침하는 ‘2050 탄소중립 표준화 전략’의 밑그림을 공개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5일, ‘2050 탄소중립 표준화 전략’ 수립을 위한 제2차 탄소중립 표준화 전략 협의회를 개최하고 150개의 탄소중립 표준화 아이템(안)을 발표했다.

 

국표원은 지난 2월 업계와 대학, 연구소, 협회, 단체 등 37개 기관이 참여하는 민관 협의체인 ‘탄소중립 표준화 전략 협의회’를 발족했으며, 지난 4개월간 각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분과위원회 활동을 거쳐 150개 표준화 아이템(안)을 발굴했다.

 

이날 발표한 분야별 표준화 아이템(안)은 다음과 같다.

 

①에너지 전환 표준화 분과에서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저장·전송에 필요한 차세대 태양전지 성능 평가, 에너지 저장장치(ESS)-계통연계 요건 및 연동운전, 분산형 발전의 직류 송배전 요구사항 등 45종을 발굴했다.

 

②신유망 저탄소산업 분과는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수전해 시스템 안전 요구사항, 액체 바이오연료 및 바이오가스 품질기준·평가방법, 이산화탄소(CO2) 파이프라인 수송시스템 등 34종을 마련하였다.

 

③저탄소 전환 핵심산업 분과는 전기차 무선충전 요구사항, 급속충전기 형상·기능, 스마트조명 요구사항, 건물 유형별 에너지관리시스템(BEMS) 운영지침, 고성능 단열재 성능평가, 철강·플라스틱 등 재활용 물질의 품질평가 등 58종을 도출했다.

 

④탄소중립 표준화 기반강화 분과는 업계별로 상이했던 탄소중립 선언·이행점검에 대한 가이드라인, 유럽연합(EU) 규제가 예상되는 스마트폰·전기차 배터리 등 품목별 탄소발자국 산출방법 등 13종을 마련하였다.

 

하반기에는 지속적인 전문가 협의 및 기술개발 과제와 연계한 타당성 검토 등을 통해 표준화 아이템(안)을 수정·보완하고 100개로 조정하는 등 ‘2050 탄소중립 표준화 전략’을 최종 확정해 연내 발표할 계획이다.

 

특히, 표준화 전략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표준화 아이템 선정 외에 KS 인증품목 정비 방안, 국제표준협력, 표준전문가 매칭을 통한 기업육성 등에 대한 내용도 포함할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