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무안군, 폭염 취약지역 스마트그늘막 설치

손다해 기자 | 기사입력 2021/06/23 [18:48]

무안군, 폭염 취약지역 스마트그늘막 설치

손다해 기자 | 입력 : 2021/06/23 [18:48]

 

▲ 무안군 스마트그늘막.  © 사진=무안군

 

[시사코리아 = 손다해 기자]무안군(군수 김산)은 여름철 무더위에 대비해 관내 폭염취약지역 16곳에 스마트 그늘막을 추가 설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스마트그늘막은 태양광을 이용한 전원 공급장치가 설치되어 있어 온도·바람·시간에 따라 자동으로 개폐되는 그늘막으로 자연재해 등 비상시에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여 인력낭비를 줄일 수 있고 야간에는 LED조명이 점등되어 방범효과도 탁월하다.

 

군은 2018년부터 그늘막을 설치하여 운영해 왔으며, 올해는 남악신도시 2곳 오룡신도시 14곳 등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 16곳을 선정하여 스마트 그늘막을 설치해 군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오룡신도시 행복초등학교 근처에 설치한 스마트그늘막은 노란색 원단을 사용해 도시의 미관을 고려함과 동시에 운전자가 어린이보호구역임을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했다.

 

김산 군수는 “이번 스마트그늘막 설치로 재난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고 온열질환 등 폭염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무안군은 지난 2018년부터 그늘막을 설치해왔으며, 현재 고정형그늘막 7개 스마트그늘막 36개를 운영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