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AI 기술인력, ‘1만 2,750명’ 양성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6/23 [16:06]

AI 기술인력, ‘1만 2,750명’ 양성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6/23 [16:06]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미래차, 반도체, 조선 등 제조산업 현장에서 2025년까지 인공지능 기술인력 1만2,750명이 배출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제조 산업현장의 AI 기술융합을 위해 추진하는 ‘AI 융합형 산업현장 기술인력 혁신역량 강화’ 사업 지원분야를 8개로 확정하고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최근 신산업 분야 글로벌 시장선점 경쟁이 심화되고 주력산업의 디지털 전환 필요성이 증대되는 상황에서 제조업 현장인력에 대한 AI 융합교육을 통해 혁신을 선도할 핵심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지난해 6월 발표된 한국판 뉴딜정책의 세부과제로 기획됐다. 

 

산업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한 달간 공모를 통해 접수된 21개 산업분야를 대상으로 산·학·연 전문가 평가를 거쳐 8개 지원분야를 확정했다.

 

선정된 8개 분야에는 미래차, 디지털 헬스케어, 반도체, IoT 가전 등 미래유망 신산업과 기계, 섬유, 디스플레이, 조선 등 재도약을 도모하는 주력산업이 균형 있게 포함됐다.

 

이번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업종에 대한 전문지식과 AI 관련기술의 융합과 시너지 창출이 무엇보다 중요해 사업수행 기관은 해당 산업분야의 실태와 교육수요를 가장 잘 파악할 수 있는 업종별 협·단체와 AI 교육에 전문성을 갖춘 민간 교육기관 등이 포함된 컨소시업 형태로 선정했다.

 

빅3 신산업인 미래차 분야는 현대차 교육센터인 엔지비와 협력을 통해 AI 접목이 필요한 자율주행, 커넥티드, 친환경전동화, 차량 신뢰성 평가, 자동차 R&D 실증 등 5개 분야 중심으로 AI 융합인력을 양성해 글로벌 시장선점을 위한 기반을 구축한다.

 

최근 수주 1위 달성 등 재도약하고 있는 조선업의 경우 거제대학교 산학협력단을 중심으로 현장의 AI 융합교육 수요가 많은 스마트 용접기술, 용접 품질검사, 생산관리 등을 중심으로 교육을 지원해 산업혁신과 경쟁력 강화를 추진한다.

 

산업부와 KIAT는 이번에 선정된 8개 분야를 중심으로 산업 가치사슬 고도화 등 다양한 혁신사례를 창출하고, 성공사례를 확산해 지원분야와 대상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세계 최고의 기업들도 디지털 전환이라는 큰 흐름에 유연하게 대응하지 못하면 도태 된다”고 강조하며 “우리가 강점을 가진 제조현장을 중심으로 AI 기술인력을 양성해 우리산업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