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완도해경, 태풍내습기 해양사고 대비 계획 수립

손다해 기자 | 기사입력 2021/06/21 [17:03]

완도해경, 태풍내습기 해양사고 대비 계획 수립

손다해 기자 | 입력 : 2021/06/21 [17:03]

 

 사진=완도해경


[시사코리아 = 손다해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안성식)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1년 태풍내습기 해양사고 대비·대응 계획’을 수립하였다고 21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태풍은 평년 수준인 2~3개로  예상되며, 이상기온과 높은 수온으로 인해 중대형급의 강력한 태풍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이에 완도해경은 10월 31일까지를 태풍내습기 대비·대응 기간으로 지정하여 태풍 발생 시 선제적이고 효율적인 대처, 주요 추진 대책 시행으로 인명과 재산 피해 최소화를 위해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주요 추진 대책은 ▲태풍 북상 정보 입수 시 지역구조본부 비상근무 실시 ▲18개 유관기관 간 지역 해상 수난구호대책 회의 개최 ‧ 범국가적 상황관리 ▲고위험 선박과 해양시설 등 정박 선박 안전관리 강화 ▲태풍특보 발표 전후 관내 운항선박 단계별 모니터링, 피항 권고 등 적극 조치 ▲항포구, 해안가 위험지역 사전 점검과 파출장소 순찰 강화 ▲해양종사자와 어민 대상 대국민 홍보를 통한 경각심 제고 등이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태풍은 과하다 싶을 정도로 대비해야 하며, 사고 사례 분석과 예방 노력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