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6세대(6G)’ 위성통신기술, 실증계획 발표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6/18 [14:18]

‘6세대(6G)’ 위성통신기술, 실증계획 발표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6/18 [14:18]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상정한 「6G시대를 준비하는 위성통신기술 발전 전략」을 통해 초공간 통신 서비스 실증을 위한 관계부처 협력 방안을 공개했다.

 

과기정통부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3GPP 등 국제 통신표준화 기구의 지상-위성 통합망 표준화 단계에 맞추어 오는 2031년까지 총 14기의 저궤도 통신위성을 발사할 계획이다.

 

* ITU(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 : UN 산하 정보통신분야 국제기구 (본부: 스위스 제네바)

 

또한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위성통신 선도망을 활용한 초공간 통신서비스 실증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먼저, 과기정통부와 해양수산부는 자율운항선박 원격제어시스템 및 해상교통정보 서비스 실증에 과기정통부의 저궤도 통신위성 시범망을 활용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지난 4월 수립한 「스마트 해운물류 확산전략」,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 기본계획」 등을 통해 자율운항선박 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 제공 및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력방안에 따라 위성통신을 활용한 자율운항선박 원격제어시스템 및 해상교통정보 서비스 실증 계획이 과기정통부-해수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는 도심항공교통(UAM : Urban Air Mobility)의 통신서비스 실증과 과기정통부의 저궤도 통신위성 시범망(‘25~‘31년 14기 구축)을 연계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앞서 올해 3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기술로드맵」을 통해 UAM 기체 인증 및 시험평가 기술 개발(‘22~‘33)을, 산업부는 UAM 기체 설계 및 제작 기술 개발(‘22~‘33)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관계부처 협력방안을 통해 국내 도심항공교통 운행에 적용 가능한 필수적인 초공간 통신서비스를 국내 기술로 실증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국제 위성통신 산업 확대에 대응하여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국내 위성통신산업 진흥을 위해 위성통신 기술개발과 우주검증이력 확보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