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내 저공해차 보급 목표 초과달성…작년 車 판매량 22% 차지

배선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6/17 [13:55]

국내 저공해차 보급 목표 초과달성…작년 車 판매량 22% 차지

배선규 기자 | 입력 : 2021/06/17 [13:55]

 

 

(시사코리아-배선규 기자) 국내 자동차 업계의 작년 저공해차 보급률이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22%를 차지하는 등 목표를 초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환경부에 따르면,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도 대상 기업을 상대로 작년 보급실적을 조사한 결과 당초 목표를 초과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환경부는 2005년부터 수도권 지역에서 시행하던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도'를 작년 전국으로 확대한 바 있다.

 

해당 제도는 자동차 회사들이 판매량의 일정 비율을 저공해차로 채우지 못할 경우 기여금을 부과하는 것이다. 저공해차 보급실적은 판정 기준이 된다.

 

현대·기아 등 대상 자동차업체 10개사의 보급실적을 최초 조사한 결과 작년 이들 기업은 총 328천여 대의 저공해차를 보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대수는 판매 수량을 단순 합산하는 게 아니라 1(1.23.0), 2(0.61.2), 3(0.6) 등 차종별 환산 점수를 적용해 계산한 수치다.

 

저공해차에는 전기·수소차 외에도 하이브리드차와 저공해차 배출허용기준에 부합하는 액화석유가스(LPG)·휘발유차 등이 포함된다. 전기·수소차는 1, 하이브리드차는 2, 저공해 기준을 만족하는 LPG차와 휘발유차가 3종이다.

 

지난해 10개사가 판 저공해차는 167천대(4.5%), 2114천대(7.6%), 3148천대(9.9%).

 

지난해 저공해차 보급목표는 20162018년간 연평균 전체 차량 판매량의 15% 수준인 22447대였다. 다만, 실제 환산 점수를 적용해 도출한 저공해차 판매량은 전체 차 판매량의 22% 정도로 당초 목표보다 7%p(포인트) 초과했다.

 

현대차와 기아가 보급한 저공해차 대수는 전체 저공해차 중 72%(237천대)를 점유했다.

 

르노삼성은 신규차량 출시 지연과 판매 부진 등에 따라 저공해차 판매량이 5% 수준으로 줄어 당초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한편 환경부는 자동차 판매사들의 무공해차(전기·수소차) 보급을 증대시키기 위해 저공해차 보급목표를 202118%, 202220%로 단계적으로 올리고, 무공해차 보급목표를 별도 신설했다.

 

무공해차는 판매 규모 별로 2021410%, 2022812% 등 차등 부과한다.

 

10개사는 금년 환산 점수를 적용한 실적을 기준으로 저공해차는 448천여 대(31%), 무공해차는 203천여 대(14%)를 보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향후 그린뉴딜과 수송부문 탄소중립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도를 단계적으로 강화할 방침이다. 2023년부터 보급목표를 채우지 못한 기업은 기여금을 납부해야 한다.

 

기여금의 구체적 수준과 부과방안은 관계부처, 업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작업반의 논의를 통해 금년 하반기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Ehks, 대상기업들이 보급목표 달성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rp 보급실적의 이월, 거래, 외부사업(충전소 설치 등) 인정 등의 방안도 함께 도입키로 했다.

 

환경부는 중장기적으로 저공해차 대상범위 및 기준을 상세히 검토하고 단계적으로 대상 차종 범위를 조정, 전기·수소차 중심인 무공해차 위주로 보급목표제도를 운영할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