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폭염대비, ‘취약가구 3,000여 곳’ 지원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6/15 [15:25]

폭염대비, ‘취약가구 3,000여 곳’ 지원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6/15 [15:25]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환경부는 15일, 올여름 폭염에 대비하기 위해 홀몸 어르신 등 기후변화 취약계층 3,000여 가구와 시설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시민단체·기업 등 민관과 협력, 기후변화 취약가구 지원 및 폭염대응 홍보 활동을 펼친다.

 

시민단체(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기업,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전국 53개 시군구의 취약가구 2,000곳을 대상으로 기후변화 진단상담사(컨설턴트)와 함께 생수·토시·양산·부채·간편 죽 등의 폭염 대응 물품을 지원한다.

 

기업은 BGF리테일(간편 죽), 제주개발공사(삼다수), 테라사이클(쿨토시), 형지I&C(마스크) 등이 참여했다.

 

기후변화 진단상담사(컨설턴트)는 취약가구에 폭염대응물품 전달과 연계, 비대면(유선전화) 방식을 최대한 활용해 행동요령을 안내할 예정이다.

 

또 홀몸어르신 등 320가구에 창문형 냉방기기 설치를 지원하고, 833곳 건물 옥상 및 외벽 등에 차열도장(쿨루프 등)을 지원하는 등 전국 37개 지자체의 1,141개 가구 및 시설에 맞춤형 기후변화 적응시설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취약계층 50가구(홀몸어르신)에 창문형 냉방기 지원과 함께 실내 환경진단·개선 및 진료지원 등 ‘환경복지서비스’를 연계·지원한다.

 

환경복지서비스는 시행 성과를 분석하는 과정을 거쳐 내년부터 확대될 예정이다.

 

환경부 홍정기 차관은 이날 경기도 구리시청을 방문해 지자체의 폭염대응 지원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취약가구에 지원할 폭염대응물품을 전달했다.


홍 차관은 안승남 구리시장과 함께 지역 내 취약가구를 방문해 창문형 냉방기기 설치를 돕고 폭염대응시설 운영현장을 점검했다.

 

환경부 이병화 기후변화정책관은 “기후변화에 따른 폭염은 사회·경제적 약자에게 더 큰 피해를 준다”며 “취약계층에 대한 현장중심의 다양한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