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6.15공동선언 21주년...“구체적 행동계획 필요”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6/15 [11:38]

6.15공동선언 21주년...“구체적 행동계획 필요”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6/15 [11:38]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정의당은 15일, 6.15공동선언 21주년을 맞아 북미, 남북대화의 물꼬를 트는 ‘구체적인 행동계획’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오늘은 6.15남북공동선언 21주년이 되는 날이다. 2000년 6월 15일, 평양 순안공항에서 분단 이후 남북 정상 간 첫 만남이 이뤄졌다. 6.15공동선언은 화해와 협력, 평화·통일로 나아가는 새 시대를 열었던 남북 정상 간 합의로서 역사적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6.15공동선언 합의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남북회담, 이산가족 상봉,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경협사업, 철도·도로 연결 등 정부당국이나 민간 차원의 다양한 교류가 활발하게 진행됐었다.

 

6.15공동선언은 2000년 북미 코뮈니케(공동성명) 체결로 이어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토대를 닦았다.

 

이 수석대변인은 “6.15선언과 10.4선언 이후 정권이 바뀌고 10여 년간 경색되었던 한반도 정세가 2018년 4.27판문점 선언과 6.12북미 싱가포르 합의로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 접어드는 듯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북미회담 결렬로 북미관계와 남북관계 모두 6.15공동선언 이전으로 돌아간 것 같은 상황”이라고 안타까워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면서 새로운 대북정책과 최근 한미정상회담에 기대가 있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하지만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불러들일 만한 구체적인 행동계획이 담기지 않아 실질적인 관계 개선의 물꼬는 트이지 않고 있다”며 “우리 당은 판문점선언과 싱가포르 공동성명에 기초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구체적인 행동계획을 지난 달 청와대 회동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식 제안한 바 있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한미연합훈련 중단·연기와 관련한 군사 협의를 위해 ‘남북공동군사위원회’를 설치할 것과 이산가족상봉, 식량·원자재 지원, 보건방역 지원 등 인도적인 교류·지원을 통해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새로운 단초를 여는 출발점으로 삼을 것을 다시 한 번 제안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우리 당은 6.15공동선언 21주년을 맞아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들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