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신종 온라인 사기’ 대책 마련되나?

송재호 의원 “현행 제도, 신종 온라인 사기에 사각지대“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6/03 [11:56]

‘신종 온라인 사기’ 대책 마련되나?

송재호 의원 “현행 제도, 신종 온라인 사기에 사각지대“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6/03 [11:56]

  © 송재호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송재호 의원(제주시 갑)은 2일, 최근 급증하는 딥페이크 기술을 이용한 피싱 및 로맨스 피싱을 예방하기 위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코로나 이후 비대면 사회로 전환되면서 온라인 신종사기 유형으로 딥페이크 기술을 이용한 온라인 사기 범죄, 온라인에서의 친분을 이용해 금품을 갈취하는 ‘로맨스 피싱’이 급증하고 있다.

 

지난 5월 경기도에서는 로맨스 피싱 수법으로 76명에게 46억 4,000만 원을 갈취한 조직원들이 붙잡혔다.

 

몸캠 피싱도 2015년 102건에서 2019년 1,824건으로 17.8배나 증가하는 등 사기 피해는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온라인 사기 예방 제도는 보이스 피싱 예방 및 사후 대책에 중점을 두고 있어, 딥페이크 기술을 이용한 사기·로맨스 피싱 등 신종사기 유형에 대처하기 힘든 실정이다.

 

현재 보이스 피싱 사기 발생 시 「통신사기피해환급법」에 근거해 계좌지급정지·임시조치 등을 시행하고 있는 것과 달리, 최근 등장한 신종사기 수법은 법 사각지대에 놓여 예방 및 처벌 조치가 어렵다.

 

딥페이크 기술을 이용해 불법 합성으로 음란물을 제작하는 경우, 성폭력처벌법에 따른 처벌 규정이 존재한다.

 

그렇지만 온라인 범죄의 특성상 가해자를 특정하는 것이 어려우며, 영상물의 소비가 빠르게 이루어진다는 점에서 이를 예방할 근거가 마련되어야 한다.

 

또한, 로맨스 피싱의 경우 친분을 가장해 의도적으로 접근하기 때문에 알고도 사기 범죄에 연루될 위험이 있다.

 

뿐만 아니라 피해가 발생하더라도 친분에 관한 판단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계좌 정지 요구까지 후속 대응이 늦어지는 문제가 발생한다.

 

이에 송재호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대화형 어플을 운영하는 자에게 보이스 피싱·로맨스 피싱 및 딥페이크 기술을 이용한 사기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용자에게 주의를 촉구하는 등 피해 예방을 위해 노력할 의무를 부과했다.

 

송재호 의원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온라인 사기가 급증하고 있다. 보이스 피싱은 사전적 인지와 피해 예방이 보편적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로맨스 피싱과 같은 새로운 유형의 사기수법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심각해지는 상황”이라며 “신종 사기수법에 빠르게 대처하기 위한 예방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