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6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개최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5/28 [12:05]

‘6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개최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5/28 [12:05]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국가무형문화재의 보전과 진흥을 위해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지원하는 6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가 전국 각지에서 펼쳐진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무형유산의 대중화와 보전·전승 활성화를 목적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6월에는 전국에서 총 20건의 공개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다만, 코로나19의 지속적 유행 등에 따라 기능 종목은 전시 위주로, 예능 종목은 무관객 혹은 최소관람 공연으로 진행된다.

 

무관객 공연은 행사 종료 후에 약 한 달 전후로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 전승지원 통합플랫폼)에서 온라인 영상을 공개할 계획이다.

 

서울특별시에서는 총 4건의 공개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민속극장 풍류에서는 ▲ 「경기민요」(보유자 이춘희, 6.1.)와 ▲ 「강령탈춤」(6.27.), 봉원사에서는 ▲ 「영산재」(6.6.)가 진행되며, 이음갤러리에서는 ▲ 「조각장」(보유자 곽홍찬, 6.16.~18.)의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인천광역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풍류관에서는 농사의 풍년과 장사의 번창, 자손의 번영을 기원하는 ▲「황해도평산소놀음굿」(6.12.)의 공개행사가 열린다.

 

경기도 지역은 남양주시 서호미술관에서 ▲ 「화혜장」(보유자 황해봉)과 ▲ 「석장」(보유자 이재순)의 연합공개행사가 6월2일부터 6일까지 열린다. 양주시 전수교육관에서는 ▲ 「양주소놀이굿」(6.6.)의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강원도 강릉시 우림목재에서는 집 짓는 전 과정을 아우르는 ▲ 「대목장」(보유자 신응수, 6.18.)의 공개행사가 열린다.

 

전라북도 지역은 전주시 예술회관에서 ▲ 「사경장」(보유자 김경호, 6.11.~24.)의 공개행사가, 익산시 통합전수교육관 야외공연장에서는 ▲「이리농악」(6.25.), 그리고 남원 지리산소극장에서는 ▲ 「판소리」(보유자 이난초, 6.27.)의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전라남도 지역에서도 3건의 공개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영광군 전수교육관에서 ▲ 「법성포단오제」(6.11.~14.), 진도군 남도들노래 모내기시연장에서는 ▲ 「남도들노래」(6.17.), 구례군 전수교육관에서는 ▲ 「구례향제줄풍류」(6.26.)의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경상북도 지역은 경주시 경주교동법주 제조장에서 ▲ 「경주교동법주」(보유자 최경, 6.10.~11.), 예천군 전수교육관에서 ▲ 「예천통명농요」(6.5.), 경산시 계정숲 일원에서 ▲ 「경산자인단오제」(6.12.~14.)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경상남도 지역에서는 2건의 공개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양산시 한국궁중꽃박물관에서 ▲ 「궁중채화」(보유자 황을순, 6.10.~12.), 고성군 고성농요야외공연장에서 ▲ 「고성농요」(6.19)의 공개행사가 열린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앞으로도 매월 전국 각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공개행사에 관한 세부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을 방문하거나, 한국문화재재단(☎02-3011-2153)으로 문의하면 일정, 장소 등을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