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제 의회연맹(IPU) 총회’ 개최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5/28 [11:49]

‘국제 의회연맹(IPU) 총회’ 개최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5/28 [11:49]

  © 남인순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대규모 국제회의 개최 및 참석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제142차 국제의회연맹(IPU) 총회’가 5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화상회의로 개최되었다.

 

국제의회연맹(이하 IPU) 총회는 1984년부터 정례적으로 연 2회 열렸으나, 2020년 4월로 예정되어 있던 총회가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됨에 따라 올해 IPU 총회는 역사상 최초의 화상회의로 5월에 진행하게 되었다.

 

이번 제142차 IPU 총회는 ‘오늘의 팬데믹 극복과 내일의 더 나은 회복: 의회의 역할’을 주제로 전 세계 130여개 국가의 의원들이 참석하였다.

 

대한민국 대표로는 남인순 의원을 대표단장으로 윤희숙·강선우·장혜영 의원이 참석했다.

 

총회 본회의에서 남인순 의원은 영상을 통해 우리국회의 코로나19 대응 3법 개정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정책 등을 소개하며, 코로나19 회복을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연대가 필수적임을 강조하였다.

 

또한, 올해에는 대한민국이 IPU 아시아태평양 지정학적그룹(IPU 가입 국가의 지정학적 유사성을 토대로 결성한 지정학적 그룹 중 대한민국이 소속된 그룹, 이하 아태그룹) 의장국을 맡게 되었다.

 

대표단장인 남인순 의원이 의장국 대표로서 아태그룹 정례 회의를 주재하였다.

 

아태그룹 회의에는 13개 국가에서 의원 40여 명이 참석하여 IPU 내 각종 상임위원회 임원 공석에 추천할 후보에 관하여 논의했다.

 

우리 대표단은 제142차 총회 본회의뿐 아니라 본회의 이전에 개최된 제2·4상임위원회 공동회의, 제3상임위원회, 여성의원포럼 회의 등에 참석하였다.

 

IPU는 지난 1889년 창설되어, 현재 179개국 의회가 회원국으로 가입되어 있는 세계 최대의 의회 관련 국제기구이다.

 

이 기구는 세계평화와 협력 및 대의제도 확립, 의회 민주주의의 기본요소인 보편적 인권의 보호·증진을 위한 의회 및 의원들 간의 교류와 협력을 목적으로 한다.

 

대한민국은 1964년 가입 이래 전 총회에 참석하는 등 IPU를 통한 의회 간 교류에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