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달음식도 ‘음식점 위생등급’ 확인!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5/21 [14:25]

배달음식도 ‘음식점 위생등급’ 확인!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5/21 [14:25]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배달음식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치킨 등 배달음식점을 포함한 음식점의 위생 수준을 강화하기 위해 음식점 위생등급 지정을 현재 1만6,096곳에서 올해 2만2,000곳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는 제도 시행 후 국민들의 음식점 위생 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치킨, 피자, 햄버거 등 배달음식점의 위생등급제 참여가 늘어나는 추세를 반영한 것이다.

 

작년에는 스타벅스, 파리바게트 등 커피전문점과 프렌차이즈 제과점 등 1만3,815곳이 신청해 9,991곳이 지정되었다.

 

올해는 치킨, 피자 등 배달음식점을 중심으로 위생등급 지정이 늘어나고 있다.

 

식약처는 소비자가 음식을 주문하기 전에 배달음식점의 위생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로 위생등급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배달의 민족, 요기요, 인천‧군산 공공배달앱(인천e음, 배달의 명수) 및 네이버플레이스 등에서 업소명을 세부검색하면 위생등급 지정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 공식앱인 내손안(安) 식품안전정보에서도 위생등급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들이 안심하고 음식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음식점 위생등급제 지정을 확대하고, 배달앱 등으로 소비자들이 위생등급 관련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