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공공데이터 추천’ 서비스 제공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5/10 [13:39]

‘공공데이터 추천’ 서비스 제공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5/10 [13:39]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데이터 확보 등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돕기 위해 공공데이터를 검색하거나 추천해 주는 서비스가 도입된다.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공공기관이 공공데이터 포털(www.data.go.kr) 등을 통해 개방하고 있는 데이터 중 이용자가 필요로 하는 데이터의 확보를 돕는 ‘공공데이터 큐레이션 서비스’를 실시한다.

 

‘공공데이터 큐레이션’은 개방된 데이터 수가 늘면서 필요한 데이터를 찾는 것이 점점 어려워짐에 따라 이를 지원하기 위한 서비스이다.

 

실제 공공데이터 포털을 통해 개방된 데이터는 2013년에 5천여 개에서 2021년 4월 기준으로 5.6만 개로, 10.6배 증가했다.

 

2020년에 실시한 ‘공공데이터 활용기업 실태조사’에서 응답기업의 33.3%가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지 않는 이유로 ‘공공데이터 확보 및 활용 방법을 모름’이라고 답변했다.

 

이에, 이번에 처음 도입되는 공공데이터 큐레이션 서비스는 공공데이터를 찾거나 활용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창업가들에게 데이터 전문가와의 일대일 상담을 통해 필요한 데이터를 검색하거나 사업 구상에 적합한 데이터를 추천해준다.

 

또한, 데이터 해석하는 방법 학습 데이터 활용사례 안내 등 서비스도 제공한다.

 

나아가 공공데이터 활용의 고급단계에 진입하는 일부기업에 대해서는 공공데이터 활용수준 진단,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비즈니스 전략 수립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들이 데이터를 탐색하는 비용과 시간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공공데이터 활용에 익숙하지 않은 예비창업자들에게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비스 지원 신청은 5월 11일(화)부터 5월 25일(화)까지 공공데이터 포털(www.data.go.kr)을 통해 할 수 있다.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서비스를 개발하고자 하는 기업 또는 예비 창업자는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요청내용, 사업계획 등에 대한 평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필요한 서비스의 지원범위를 결정한 후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4월부터 공공데이터 포털을 통해 ‘추천 데이터’ 서비스도 시행하고 있으며, 이용자들은 특정 주제별로 활용사례가 많거나 향후 활용 가능성이 높은 데이터들에 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공공데이터 개방이 활발해진 만큼, 좋은 데이터 또는 필요로 하는 데이터를 선별하는 것이 경쟁력인 시대”라면서 “공공데이터를 찾거나 활용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창업가 분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