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로나 백신접종, 면역에 가장 안전”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5/06 [12:09]

“코로나 백신접종, 면역에 가장 안전”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5/06 [12:09]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권덕철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6일 “코로나19 백신접종은 우리가 코로나에 걸리지 않고 면역을 획득할 수 있는 가장 안전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권 1차장은 “백신 접종을 통해서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할 수 있게 되고, 혹시라도 감염될 경우 중증으로 이환되는 것을 막을 수 있게 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은 지난 4월 1일 75세 이상을 대상으로 시작한 이래 6일 오전 10시부터 70~74세와 만성 중증 호흡기 질환자의 예약을, 이어 10일부터는 65~69세, 13일에는 60~64세가 차례로 예약할 수 있다.

 

권덕철 1차장은 “정부는 6월까지 1,300만 명을 대상으로 1차 접종을 하기에 충분한 백신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접종은 사전예약시스템을 통한 온라인 예약과 질병관리청 콜센터 1339 등을 통한 전화 예약,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한 방문 예약 등의 다양한 수단을 통해서 예약할 수 있다.

 

권 1차장은 “접종 대상자분들께서는 각자에게 편한 방법으로 예약하고 정해지는 날짜에 접종받아야 하며, 가족들도 어르신들이 백신 접종을 통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당부했다.

 

적지 않은 국민들은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을 걱정하고 있다.

 

권덕철 1차장은 “국민 여러분께서 안심하고 예방접종을 받으실 수 있도록 지자체와 함께 전담자를 지정해 이상반응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예방접종 후 신고 된 이상 사례에 대해서는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예방접종전문위원회 등을 통해 철저히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를 규명하고 피해에 대해서는 충분히 보상할 방침이다.

 

아울러 인과성 확인과 보상에 시일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해 치료비 부담이 높은 중증환자 등에 대해서는 우선 긴급복지와 재난적 의료비 지원제도 등을 활용해 치료비 부담을 경감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권 1차장은 “어제가 휴일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을 훌쩍 넘을 것으로 보인다”며 “자칫 방심하면 대규모 유행으로 번질 수 있는 불안한 국면이라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밀폐, 밀집, 밀접한 3밀 환경을 피하고 기본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주시기 바란다. 특히 어제 어린이날을 맞아 사람들이 많이 모인 곳을 방문하신 분들께서는 증상이 있는 경우 타인과의 접촉을 피하고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