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우리 식탁이 위험하다!

김병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5/03 [14:15]

우리 식탁이 위험하다!

김병수 기자 | 입력 : 2021/05/03 [14:15]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 때, 원자로가 녹아내리면서 고준위 방사선 물질에 지하수와 빗물 등이 섞이면서 방사능 오염수가 됐다.

 

하루에도 약 170톤 정도의 지하수가 유입되면서 방사능 오염수는 계속 생기고 있다.

 

그런데 일본 정부가 이 방사능 오염수를 오는 2023년부터 약 30년 동안 방류하겠다고 한다.

 

방사능 오염수를 기준치의 40분의 1로 희석해 배출하는 만큼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문제는 일본 정부가 바다에 방류하려는 방사능 오염수에는 걸러지지 않는 방사성 물질이 남아 있다는 것이 문제다.

 

실제 지난 2018년 오염수를 조사한 결과, 맹독성의 방사성 물질인 ‘스트론튬’은 일본 기준치의 1만 4천 배, ‘세슘’은 최대 9배나 나왔다.

 

이에 일본은 ‘알프스’라는 다핵종 제거 설비로 방사능 농도를 다시 줄인 뒤, 안전 기준에 맞춰 물로 희석시켜 방류하면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알프스’는 삼중수소를 걸러내지 못한다고 한다.

 

설령 알프스가 스트론튬이나 세슘을 기준치 이하로 정화 시킨다고 해도, 방류하는 방사능 오염수엔 삼중수소가 남게 되는 것이다.

 

이 삼중수소가 주변 해역의 수산물을 오염시키고 사람이 이 수산물을 장기간 섭취할 경우 신체 내에 방사성 물질이 축적될 수 있다.
 
삼중수소가 인체에서 정상적인 수소를 밀어내고 그 자리를 차지하면, 방사선을 방출하면서 헬륨으로 바뀌는 핵종전환이 일어나는데, 그 과정에서 유전자가 변형되거나 세포가 죽을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위험하지 않다며 이 물질을 귀여운 캐릭터까지 동원해 홍보 영상을 만들었다. 그러나 일본 내에서조차 비판이 일자 결국 하루 만에 사용 중단을 결정했다.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중국 등 국제사회도 강하게 비판하고, 우리정부도 일본정부의 일방적인 방류 결정 발표에 유감을 표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지난 1일 후쿠시마현 앞바다 수심 약 37m 수역에서 잡힌 물고기에서 1kg당 270 베크렐 세슘이 검출됐다. 이는 일본 정부가 정한 식품 허용 한도의 2.7배 수준이다.

 

수산물 원산지 표시에 대한 관심과 우려가 높아지자, 정부는 오는 5월 12일까지 ‘수입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 단속을 벌이기로 했다.

 

주요 점검 대상 품목은 활가리비, 활참돔, 활낙지, 냉장명태 등 최근 한 달 이내에 수입 이력이 있는 수산물로, 수입 수산물 유통 이력 관리시스템에 등록된 수입업체와 유통업체, 소매업체 등 7천4백여 곳이 점검 대상이다.

 

원산지 미표시나 거짓 표시, 표시 방법위반 등 원산지 표시위반 여부를 점검하는데,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경우 7년 이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 벌금을 내야 한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경우는 1천만 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특히 5년 이내 2번 이상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경우에는 최대 10년 징역이나 1억 5천만 원 벌금을 가중처벌 받는다.

 

그런가 하면, 우리나라와 중미 지역 8개국은 현지시간 22일 코스타리카에서 외교 차관회의를 열고, 일본의 방사능 오염 물질의 해양방출에 대한 깊은 우려를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이번 공동성명은 일본이 오염수 방류를 결정한 지 9일 만에 채택, 발표됐다.

 

성명은 해양생태계, 안전에 위험을 초래하는 행위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동대응 필요성을 강조하고, 태평양을 포함해 전 지구적 해양 환경보호를 위한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