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태그 플러스’ 론칭

배선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9:53]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태그 플러스’ 론칭

배선규 기자 | 입력 : 2021/04/16 [19:53]

  ©



(시사코리아-배선규 기자) 삼성전자가 16일 위치 관리 액세서리갤럭시 스마트태그(Galaxy SmartTag)’를 업그레이드한갤럭시 스마트태그+(Galaxy SmartTag+)’를 국내에 출시한다.

 

지난 1월에 출시한 갤럭시 스마트태그는 갤럭시 기기 외에 반려동물 또는 열쇠 등 통신 기능이 없는 것들에 부착해 위치를 간편하고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모바일 액세서리다.

 

갤럭시 스마트태그는 저전력 블루투스(BLE) 기술을 활용해 위치 정보를 스마트폰에 표시해주는데, 네트워크 연결이 끊긴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주변 다른 갤럭시 스마트폰 또는 태블릿의 도움으로 사용자가 소중한 것들을 찾을 수 있게 해준다.

 

이번에 출시된 갤럭시 스마트태그+는 전작의 저전력 블루투스(BLE) 기술 외에 UWB(Ultra Wide-Band, 초광대역) 기술이 추가 탑재 돼 찾고자 하는 물건에 대해 좀더 정확한 위치 탐색이 가능하다.

 

아울러, 갤럭시 S21 울트라 및 갤럭시 S21+ UWB 기술이 적용된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AR(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하여 해당 물건이 얼마나 떨어져있는지, 방향 등 이동 경로를 시각적으로 제공함으로써 사용자가 좀 더 쉽고 편하게 물건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갤럭시 스마트태그와 스마트태그+를 사용하기 위해선 스마트싱스 (SmartThings)’앱의 스마트싱스 파인드(SmartThings Find)’서비스에 기기를 등록해야 하며, 스마트폰 한대당 여러 개의 스마트태그 시리즈를 등록할 수 있다.

 

갤럭시 스마트태그와 스마트태그+는 위치 관리와 함께 스마트 기기를 제어할 때도 이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버튼을 한번 짧게 눌렀을 때와, 길게 눌렀을 때 실행하고 싶은 동작을 각각 설정할 수 있다.

 

예컨데, 외출하려고 나왔는데 거실 에어컨을 켜 둔 것이 생각났을 때, 거듭 신발을 벗고 들어가는 대신에 갤럭시 스마트태그나 스마트태그+ 버튼을 눌러서 꺼주면 된다.

 

갤럭시 스마트태그+는 블랙과 데님 블루(Denim Blue)의 두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39,600원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