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시아 고고학 학술대회’ 개최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0/28 [10:55]

‘아시아 고고학 학술대회’ 개최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0/28 [10:55]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오는 29일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분석정보센터 강당에서 ‘2021 아시아의 고고학(Asian Archaeology)’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심포지엄에서는 국내외 유라시아 고대 기마문화의 연구성과 발표를 비롯하여 몽골,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탄, 4개국의 학자들이 온라인으로 참여하여 각 지역의 최신 고고학 발굴조사 성과를 소개한다.

 

아울러 지난 2년간 코로나19 확산으로 국외유적 조사가 불가피하게 중단된 상황을 고려하여 앞으로 코로나19 이후 시대의 국외유적 조사연구 방향을 살펴보는 자리도 마련된다. 

 

1부에서는 ▲ 한국 남부지역 고대 마구 연구현황과 과제(남상원, 국립문화재연구소), ▲ 흉노 무덤 출토 마구류(G. 에렉젠, 몽골과학아카데미 고고학연구소), ▲ 카자흐스탄 고대 마구(A.온가르, 카자흐스탄 마르굴란 고고학연구소) 등 한국과 유라시아 중요 국가의 마구 연구성과에 대해 살펴본다. 

 

2부에서는 코로나19 이후의 시대 문화유산 연구방법을 논의한다.

 

▲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고고과학적 연구를 위한 국외 시료 수집 방법(홍종하, 경희대학교), ▲ 비중원계 철(철기) 생산기술 규명 모색(심재연, 한림대학교), ▲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외 공동발굴조사 방향성(정성목, 국립문화재연구소) 등 코로나19로 중단된 국외유적 조사연구에 대하여 새로운 조사와 연구 방법을 찾아보는 자리가 될 것이다.  

 

3부에서는 우즈베키스탄과 키르기스스탄, 카자흐스탄과 몽골, 4개국의 저명한 연구자들이 구석기 시대부터 중세 시대에 이르는 자국의 최근 발굴조사 성과를 발표한다. 

 

1부·2부·3부의 발표를 모두 마치면, 강인욱 교수(경희대학교)의 사회로 해외 각국 발표자들이 온라인으로 실시간 참여하여 유라시아 지역 최근 발굴성과에 대해 상호 질의와 응답하는 시간도 준비되어 있다.

 

이번 행사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국내 발표자는 현장에서, 국외 발표자는 온라인으로 병행하여 운영한다.

 

관람을 원하는 일반인들은 29일 오전 10시부터 국립문화재연구소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참여하면 된다. 발표 자료집도 국립문화재연구소 누리집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 국립문화재연구소 유튜브: https://youtu.be/8lCU0fPPeXw
* 발표자료집 내려받기: 문화유산연구지식포털-원문정보통합서비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