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슬기로운 '환기' 방법은?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0/27 [13:30]

슬기로운 '환기' 방법은?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10/27 [13:30]

  © 관련 자료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질병관리청은 실내 활동량이 많아지는 동절기를 앞두고 오염된 실내 공기 확산에 의한 코로나19 및 호흡기 감염병 전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슬기로운 환기 지침'을 마련했다.

 

이번 지침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KICT) 정책 연구용역 중간결과를 바탕으로 마련되었으며, 호흡기 감염병 예방을 위한 환기의 중요성과 실내 자연환기 최소 기준을 담고 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감염자가 밀폐된 환경에 체류한 경우 공기 중에 장시간 존재 가능하고, 환기량이 많아질수록 감염 위험도가 낮아진다.

 

10분 내외의 자연환기 또는 다중이용시설의 지속적인 환기설비 가동으로(환기횟수 3회 기준) 오염물질 농도 및 공기전파 감염 위험이 1/3까지 감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환기 설비 유무 및 건물유형에 따른 구체적인 환기 지침을 제시하였으며 다음과 같은 권고사항을 제시했다.

 

▲ 창문을 통한 자연환기 일반원칙

- 맞통풍이 가능하도록 전·후면 창문을 개방하고, 냉난방기 가동 중에도 자연환기

- 환기 설비가 없는 경우 선풍기(또는 서큘레이터)로 실내 오염물질 외부로 배출

 

▲ 건물유형별 환기 일반원칙

- 지속적인 자연환기, 기계 환기 시스템 가동, 환기량 증대 방안 병행

 

▲ 다중이용이설, 병원 등 건물 기계 환기 일반원칙

- 내부 순환모드 지양, 외기 도입량 최대

- 고성능 필터 사용 및 필터와 카트리지 사이 누설 주의

 

▲ 공동주택 및 사무소 건물에서의 환기 방법

- 역류방지 댐퍼가 있는 배기 팬 설치 권장 및 주방 후드 가동 시 자연환기 병행
 
질병관리청은 이러한 지침을 바탕으로 실내 환기의 중요성과 방식을 지속적으로 안내하면서 국민들의 참여를 유도할 방침이다.

 

또한 코로나19 집단발생 사례에서 환기 지침 준수 상황을 모니터링 하면서 지침을 보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