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유네스코, “일본의 군함도 역사왜곡”...결정문 채택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7/23 [13:17]

유네스코, “일본의 군함도 역사왜곡”...결정문 채택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1/07/23 [13:17]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유네스코가 일본의 군함도 역사왜곡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는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한국인 등이 강제 노역한 사실을 알 수 있도록 하고, 희생자 추모 조치도 하라고 촉구했다.
 
일본정부는 지난 2015년,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징용 노역 현장인 군함도를 비롯해 근대 산업시설 23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했다.

 

당시 징용을 포함한 전체 역사를 알리겠다고 국제사회에 약속했다.

 

하지만 도쿄에 설치한 산업유산정보센터는 차별이나 인권침해가 없었던 것처럼 구성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온라인으로 열린 제44차 회의에서, 일본정부에 도쿄 정보센터를 개선하라고 촉구하는 결정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번 결정문은 지난 12일 세계유산센터 누리집에 공개된 결정문안과 같다.

 

결정문은 일본이 관련 결정을 아직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데 대해 강하게 유감을 표명했다.

 

또 공동조사단 보고서의 결론을 충분히 참고해 관련 결정을 이행해달라고 촉구했다.

 

한국인 등이 강제노역 한 사실을 알 수 있도록 하고, 희생자를 추모하는 조치도 해달라는 내용이다.

 

위원회는 내년 12월 1일까지 최신 이행결과보고서를 제출하라고 일본에 요청했다.

 

이어 오는 2023년 예정된 제46차 회의에서 검토할 계획이다.

 

이번 결정문은 일본이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와 약속한 후속조치를 아직 이행하지 않은 것을 국제사회가 명시적으로 확인하고, 충실한 이행을 강력히 촉구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우리 외교부는 밝혔다.

 

특히, 일본 대표가 발언한 약속사항을 처음 결정문 본문에 명시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앞으로 도쿄정보센터 개선 등 구체적인 조치 이행현황을 주시하는 한편, 일본 측에 이번 위원회 결정을 조속히 이행할 것을 계속 촉구해 나갈 방침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