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시, 제2호 안전마을‧안전학교‧안전기업 선정

안전인증서 수여‧안전시설사업비 1천만원 지원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0/12/21 [16:44]

광주시, 제2호 안전마을‧안전학교‧안전기업 선정

안전인증서 수여‧안전시설사업비 1천만원 지원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0/12/21 [16:44]

 

 사진=광주시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광주광역시는 ‘2020 안전마을, 안전학교, 안전기업’으로 동구 동명동, 남구 서진여자고등학교, 광산구 ㈜동양정공을 선정했다.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광주 만들기’ 시책인 ‘안전마을, 안전학교, 안전기업 선정’은 안전문화 3‧3‧3 운동의 하나로 지난해 처음 시작돼 제1호를 선정한데 이어 올해 제2호를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3곳은 모두 안전을 기본으로 중시하고, 특히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분야별 방역활동 및 대책 등을 가점항목으로 반영했다.

 

먼저 동구 동명동은 주민협의체‧안전지킴이 실천단 구성을 통한 주민 안전역량 강화와 취약지역 안전시설(로고젝터, 보이는 소화기 등) 설치로 마을 안전문화를 확산했다.

 

서진여자고등학교는 학교폭력 예방을 위한 타인배려 생명존중 교육‧캠페인을 전개하고 전국 최초로 교실형 안전체험관을 운영하며 안전사고 줄이기에 적극 나서왔다.

 

㈜동양정공은 제조업 PRESS LINE 공정을 지속적으로 개선하며 자동화 설비를 구축하고 제조업 3대 재해(끼임, 떨어짐, 부딪힘) 예방을 위한 대응훈련을 실시하는 등 전직원이 참여하는 재해예방 활동을 펼쳐왔다.

 

광주시는 이번에 선정된 안전마을, 안전학교, 안전기업 3곳에 대해 안전인증서를 수여하고, 안전시설사업비 각 1000만원을 지원한다.

 

더불어 내년 3월에는 각 분야별로 안전인증 명판 제막식을 열어 시민 안전의식 확산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광주시는 ‘안전마을, 안전학교, 안전기업 선정’을 위해 올해 4월부터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자치구, 교육청, 안전보건공단, 전문가 등 10여 명으로 TF팀을 구성해 의견수렴, 비대면 회의와 현지조사, 전문가 컨설팅을 실시하며 세부 선정기준, 평가지표 등을 마련했으며, 6월부터 홍보를 해왔다.

 

또 11월 공모에 신청한 총 23곳 중 1차 평가를 통과한 11곳에 대해 지난 18일 최종 평가위원회를 열고 최종 3곳을 선정했다.

 

정민곤 시 시민안전실장은 “주민, 이웃과 함께 우리가 생활하는 공간을 안전하게 만들어 보려는 노력과 활동이 우수한 곳을 안전마을, 안전학교, 안전기업으로 선정하고 있다”며 “향후 선정 대상과 포상금 규모를 늘려 지속적으로 안전마을, 안전학교, 안전기업 확대를 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안전문화 3‧3‧3운동 실천 등 전시민 안전문화 활동을 적극 추진한 결과 2020년 재난안전분야 평가에서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3년 연속우수기관으로 선정되며 안전 모범도시 광주 건설을 위한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