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영광군, 법성 진성마을 우수상 수상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12:41]

영광군, 법성 진성마을 우수상 수상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0/11/19 [12:41]

 

 사진=영광군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비대면 행사로 열린 2020 전라남도 마을이야기 박람회에서 영광군 법성면에 있는 진성마을이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 참가한 법성면 진성마을은 조선시대 법성면 29개 마을 중 가장 크고 중심 권역이었던 마을로, 5백년 전에 쌓은 법성진성을 원형에 가깝게 보존하고 있는 등 소중한 문화유산을 아름답게 보존하고 있는 마을이다.

 

김준성 군수는 “2020 전라남도 마을이야기 박람회를 통해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진성마을의 매력을 널리 알린 만큼 많은 관광객이 찾아올 수 있도록 마을 지원사업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0 전라남도 마을이야기 박람회에서 신안 병풍군도 마을이 대상, 강진 탑동마을이 최우수상, 영광 진성마을과 함께 보성 기남마을, 고흥 연홍마을이 우수상을 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