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정부, ‘13개국에 7,550만 불’ 코로나19 지원 승인

K-방역 통한, ‘우리정부의 글로벌 위상 제고’ 견인

남재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6/26 [11:37]

한국정부, ‘13개국에 7,550만 불’ 코로나19 지원 승인

K-방역 통한, ‘우리정부의 글로벌 위상 제고’ 견인

남재균 기자 | 입력 : 2020/06/26 [11:37]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기획재정부는 6월 25일, 개도국의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와 대응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에티오피아, 미얀마 등 총 13개 국가에 총 7,550만 불 규모의 사업을 승인하였다.

 

기획재정부는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경험을 전파하고, 개도국의 코로나19 피해 경감 및 비대면 사업 등 디지털 인프라 구축에 대한 지원을 계속해 오고 있다.

 

지난 5월 파라과이에 첫 사업을 지원한 데 이어, 이번에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과 세계은행(WB) 및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신탁기금을 통한 지원을 결정하였다.

 

글로벌 코로나19 협력에 긴밀히 기여하기 위해 대상 지역과 규모를 확대하였으며, 이번 승인을 통해 금년 중 총 1.3억불 규모를 지원하게 된다.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지원 사업>
이번 EDCF 사업은 우리정부가 확정한 코로나 ODA 4억불 지원 방침의 두 번째 사업으로, 보건·방역 예산 지원 프로그램과 의료기자재 공급으로 구성(총 7천만 불)되어 있다.

 

에티오피아는 한국전쟁 참전국이자 EDCF 지원 규모가 가장 큰 아프리카 국가로서, EDCF를 통한 코로나19 대응 지원으로서는 아프리카 최초의 사례이다.

 

정부는 수출 가능 의료품목을 중수본과 조기 협의하고, 기자재 공급제도를 혁신적으로 개정하는 등 신속한 지원을 위한 노력을 전개하였다.

 

금번 지원은 아프리카개발은행 협조융자 형태로 추진되며, 에티오피아 코로나19 대응 능력 제고와 우리 의료 인프라·인력의 아프리카 진출로 K-방역도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탁기금 지원>
정부는 ①신북방·신남방 국가와 협력을 강화 ②코로나19 대응 지원 ③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한 비대면 사업활성화를 위해, 세계은행(WB)과 유럽개발부흥은행(EBRD) 신탁기금을 통해 총 550만 불 규모(8건)의 사업을 지원하기로 결정하였다.

 

기획재정부는 앞으로도 개도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보건·경제 회복을 위해 협력 사업을 지속 발굴·지원하고, K-방역의 성공 모델을 전파하여 우리 보건 인력·기술의 해외 진출 및 글로벌 국가 위상 제고를 견인할 계획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