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용섭 시장, "청렴도 꼴찌...충격적이고 부끄럽다"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19/12/11 [16:53]

이용섭 시장, "청렴도 꼴찌...충격적이고 부끄럽다"

오승국 기자 | 입력 : 2019/12/11 [16:53]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지난 10일 오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화요간부회의를 주재하고 공직자로서 정치적 중립과 청렴의무를 준수해 줄 것과 연말 재정집행에 만전을 기해줄 것 등을 당부했다.     © 사진=광주광역시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이용섭 시장은 지난 1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화요간부회의에서 광주시가 '청렴도 조사'에서 가장 낮은 등급을 받은 것에 대해 "충격적이고 부끄럽다"고 말했다. 

 

국민권익위가 전날 발표한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 광주시의 올해 청렴도는 지난해보다 2등급 떨어진 5등급으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또한 이 시장은 “아직 검찰로부터 관련내용을 공식 통보받지 않아 구체적인 내용을 알 수는 없지만 시 공무원들이 불법당원모집 연루 의혹으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다는 언론보도를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불거진 광주시 공무원들의 불법 당원모집 연루 의혹과 관련해 “공직자로서 정치적 중립을 확실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시장은 "요즘 출판기념회를 비롯해 정치적 행사가 많이 열리고 있지만 저는 선출직이고 또 광주발전을 위해 정치권으로부터 많은 지원을 받아야 할 입장임에도 불구하고 더 큰 가치인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을 앞장서 실천하기 위해 출판기념회에 일절 참석하지 않고 있다"고 소개했다.

공공기관 청렴도 5등급 추락과 관련해 이 시장은 “청렴을 혁신·소통과 함께 3대 시정가치로 제시하고 이를 수없이 강조했음에도 이런 결과를 받고 보니 충격적이고 부끄럽다”며 “이는 변명의 여지가 없고 시민들에게 면목이 없는 일로 시장부터 직원들까지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