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컵·코리아스프린트, 출발번호 확정···'20억 경마'

운영자 | 기사입력 2019/09/06 [08:33]

코리아컵·코리아스프린트, 출발번호 확정···'20억 경마'

운영자 | 입력 : 2019/09/06 [08:33]

 

한국마사회 서울 경마공원에서 8일 펼쳐지는 국제경주 ‘코리아컵’과 ‘코리아 스프린트’의 출발 번호가 결정됐다. 경주 전개와 결과에까지 영향이 크기 때문에 추첨 결과에 따라 관계자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경주마 특성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거리 손실이 적은 앞 번호(낮은 번호)를 가장 선호한다.

 

한국마사회는 국제경주를 위해 출발 번호뿐 아니라 추첨 순서까지 ‘뽑기’ 형식으로 무작위 추첨했다. 한국 전통 족자를 활용한 순서 추첨에 따라 무대에 오른 말 관계자들은 번호가 숨겨진 공을 골라 열었다. 행사장에는 긴장감이 흘렀고 공 안에 적힌 번호가 공개될 때마다 탄식과 웃음이 이어졌다.

 

코리아 스프린트(제7경주, 혼오픈, 1200m)는 단거리이기 때문에 앞쪽 출발번호의 중요성이 높아 거의 모든 출전국이 5번 안 앞 번호를 원했다. 추첨 결과, 한국과 미국이 5번 안을 차지하며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출전마 중 국제 레이팅이 가장 높은 미국의 ‘홀리리걸’이 5번, 지난해 코리아 스프린트 3위 한국의 ‘돌아온포경선’이 3번이 됐다.

 

국산마 중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온챔프’와 ‘투데이’는 각각 6, 10번을 뽑았다. ‘가온챔프’의 추첨을 맡은 임기원 기수는 “나쁘지 않은 출발번호라 기회를 잘 살려보겠다”고 했다.    

 

한국 최강마 ‘돌콩’과 미국의 ‘론세일러’의 맞대결로 관심을 끌고 있는 코리아컵(제8경주, 혼오픈, 1800m에서는 ‘론세일러’가 3번, ‘돌콩’이 10번을 뽑았다. 두 경주마 모두 중간 번호를 원했기 때문에 원하는 결과는 아니었지만 관계자들은 자신 있는 모습이었다. ‘돌콩’의 배대선 조교사는 “출발 번호에 관계없이 실력 발휘를 하는 말이기 때문에 끝 쪽 번호도 자신 있다”며 “지난해 코리아컵 준우승에 이어 올해는 우승까지 노려보겠다”고 별렀다. 

 

‘돌콩’외 한국 경주마들은 기대주 ‘청담도끼’(8번), ‘뉴레전드’(9번), ‘문학치프’(11번)가 모두 끝쪽에 포진하게 됐다. 출발대 가장 끝인 11번을 뽑은 ‘문학치프’의 김순근 조교사는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아쉽지만 더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코리아컵과 코리아스프린트는 8일 서울 경마공원에서 열린다. 5개국이 출전하는 국제 경마 축제로, 두 경주 총상금은  20억원에 달한다. 특별히 무료입장을 시행하며, 국제경주를 기념한 다양한 대고객 이벤트가 준비돼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