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탈북 여성 아사(餓死) 추정] 살고자 왔다가 죽음의 무덤 된 한국 '충격'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16:36]

[탈북 여성 아사(餓死) 추정] 살고자 왔다가 죽음의 무덤 된 한국 '충격'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8/13 [16:36]

▲ 탈북 모자의 아사 '충격'. (사진=블로그 갈무리)     ©


10년 전 입국한 탈북 여성이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어린 아들과 함께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13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2시 30분께 관악구 봉천동 한 임대아파트에서 탈북자 A(42) 씨와 아들 B(6) 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악취가 난다"는 수도검침원의 지적에 아파트 관리인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가 숨져 쓰러진 모자를 발견했다. 수도검침원은 A 씨의 집이 요금 미납으로 단수 조처됐음에도 소식이 없자 방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모자는 숨진 지 두달쯤 지난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모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정황이나 타살 혐의점이 아직 확인되지 않다고 밝혔다. 

 

다만 발견 당시 집에 식표품이 다 떨어져 있었다는 점에 아사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냉장고가 비어있는 등 집에는 식료품이 없었다는 점에서다.

 

경찰은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청년대변인 논평을 통해 "탈북자의 삶은 9만원 짜리 월세도 수 개월 내지 못하고 수도 역시 끊겼을 정도로 궁핍했다. 굶주림을 피해 탈북한 사람이 대한민국 서울에서 굶주려 죽었다는 사실에 눈물이 나온다"며 "모자(母字)가 이 지경이 될 때까지 정부는 도대체 무엇을 한 것인가"라고 정부를 향해 원망을 쏟아냈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국내 최대 탈북자 단체인 숭의동지회의 연간 지원비 8천만원은 중단되었다. 국가정보원 역시 탈북자동지회의 연간 지원비 1억 3천만의 지원금을 중단했다. 또한 탈북 군인 단체인 통일연구회에 대한 지원금도 작년 9월 전부 중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왕년에 인권변호사라고 자처하였던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인권 문제에 있어서만은 이상하리만치 소극적이었다. 지난 5월 9세 최모양을 비롯한 탈북민 7명이 중국에서 강제북송 위기에 처했을 때도 정부는 침묵했다. 국제인권조사기록단체 ‘전환기정의워킹크룹(TJWG)’이 공개한 북한 인권 실태 보고서도 외면했다"고 비난했다.
 
한국당은 "정부는 인도적 차원에서 생사의 길을 건너 자유를 위해 대한민국에 온 탈북자들의 안녕을 살펴주길 바란다"며 "그들도 우리 국민이고, 우리 사람이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