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명의 해고자, 쌍용차 복귀한다

쌍용차 노사, 9년만에 복직 합의

성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4:56]

119명의 해고자, 쌍용차 복귀한다

쌍용차 노사, 9년만에 복직 합의

성혜미 기자 | 입력 : 2018/09/14 [14:56]

▲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이 쌍용차 해고자 복직 잠정 합의안 발표 기자회견 중 김득중(왼쪽)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장의 손을 잡고 있다. 오른쪽 두번째는 홍봉석 쌍용자동차노조위원장. <사진=뉴시스>   

쌍용자동차 해고자 119명이 정리해고 9년 만에 전원 복직하기로 사측과 합의했다.

 

쌍용차 노··(쌍용차노조·금속노조 쌍용차지부·쌍용차 사측)14일 서울 종루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고자 119명을 내년 상반기까지 전원 복직시키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해고자 복직 합의서에 따르면 해고자의 60%는 올해 말까지 나머지는 내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된다. 복직대상자 가운데 회사가 다음 달 상반기까지 부서배치를 하지 않을 경우에는 그해 71일부터 6개월 간 무급휴직으로 전환된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도 노사합의에 따라 회사를 직접 상대로 하는 2009년 인력 구조조정과 관련된 일체의 집회나 농성을 중단한다. 이와 관련된 일체의 시설물과 현수막은 자진 철거할 계획이다.

 

쌍용차지부는 회사가 이번 합의를 위반하지 않는 한 회사를 직접 상대방으로 한 2009년 인력 구조조정과 관련한 민형사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기로 한다는 내용도 남겼다.

.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도 기자회견을 통해 가장 긴 밤을 보내고 이 자리에 왔다. 논의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런 대승적 결단을 해주셔서 합의 주체들에게 해고자를 대표해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면서 해고자들에겐 아직 국가폭력 진상규명과 국가 손해배상 철회 등 남은 과제가 있다. 남은 과제 차분히 해결하고 회사의 도약 위해 혼신의 힘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종식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노사 협력을 통해 회사의 새 출발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최 대표이사는 쌍용차가 많은 어려움 속에 있지만 지난 2015년 복직 합의 때 시점을 확정하지 않아 여러 가지 사태가 발생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시점 확정을 했다. 노사가 손 잡고 회사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노사 합의를 주선했던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문 위원장은 해고노동자는 노동자라는 굴레 때문에 아픔을 겪었다면서 정부를 대신해서 10년 동안 아픔 겪은 가족들에게 감사의 말씀 드린다. 이 자리에 오기까지 문재인 대통령이 아난드 마힌드라 마힌드라그룹 회장을 따로 만나는 등 각별한 관심이 있었다. 정부는 앞으로도 할 일이 더 많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