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운행중지 결정…김현미 장관 “정부 기본임무는 국민 안전”

김재열 기자 | 기사입력 2018/08/14 [11:41]

BMW 운행중지 결정…김현미 장관 “정부 기본임무는 국민 안전”

김재열 기자 | 입력 : 2018/08/14 [11:41]

정부가 계속된 화재사고로 문제가 된 BMW 차량에 대해 운행정지 명령을 내렸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15일부터 대상차량 통보 등 행정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라며 시장, 군수, 구청장이 발급한 명령서가 차량 소유자에게 도달하는 즉시 효력이 발생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점검명령이 발동되면 차량 소유자는 즉시 긴급안전진단을 받아야 한다. 해당차량은 안전진단을 위한 목적 이외에는 운행이 제한된다.

▲ 불타는 BMW 520d. 사진제공=강원지방경찰청     ©운영자

 

김 장관은 최근 BMW 차량의 화재사고로 국민의 우려가 크다. 사고가능성이 높은 차량을 사전에 선별하기 위해 긴급안전진단을 했지만, 전체대상 106317대 중에서 81324시 기준으로 27246대 차량이 진단을 받지 않아 불안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의 기본임무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는 국민여러분의 지적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있다“BMW 리콜대상 차량소유자들은 불편함이 있어도 더 큰 사고를 막을 수 있도록 적극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BMW 측에서는 리콜대상 차량소유자가 빠짐없이 안전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이와 병행해 소유자가 원하면 무상대차하는 등 차량 소유자에 대한 편의제공도 이행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문제를 도외시했거나 나아가 이를 은폐했다는 의혹에 대해 책임있고 명확한 답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장관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긴급안전점검은 국민의 안전을 위한 최소한의 장치라며 계속되는 BMW 차량화재의 원인에 대해 국토부는 관계부처와 전문가들과 협력해 공정하고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의 실효적 강화와 결함은폐·늑장 리콜에 대한 엄정한 처벌 등 자동차 안전 제도 전반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더 큰 혼란 없이 사태가 조속히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