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유역 물 문제 해결 민·관 머리 맞댄다

김재열 기자 | 기사입력 2018/08/10 [10:05]

4대강 유역 물 문제 해결 민·관 머리 맞댄다

김재열 기자 | 입력 : 2018/08/10 [10:05]

환경부는 통합물관리비전포럼과 공동으로 유역 물 문제 해소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10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영산강·섬진강 유역 토론회를 연다. 토론회는 9월까지 진행한다.

 

이번 토론회는 지역주민, 지자체, 유관기관 등과 함께 대표적인 유역 물문제의 해결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 김은경 환경부 장관. 사진제공=뉴시스     © 운영자


또 환경부 장관과 지자체장이 참여하는 물관리 정책간담회도 추진해 의견을 공유하고 유역 물문제 해소를 위한 협조방안을 논의한다.

 

앞서 환경부는 영산강 수질개선 및 섬진강 염해피해 대책’, ‘낙동강 물문제 해결방안’, ‘충남서북부 가뭄해소’, ‘상하류 공영의 유역관리 방안마련등 유역별 우선 과제를 정했다.

 

유역별 우선 과제는 이번 순회토론회와 지자체장 간담회 등에서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올해 하반기까지 해결방안과 단계별 추진방향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첫 이 토론회에는 통합물관리비전포럼, 정부기관, 광주시·전라남도, 전문가, 지역주민, 시민단체 등 300여 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영산강 수질오염, 섬진강 물 부족, 영산강 하구 생태 등 지역 물 문제에 대해, 생활·공업·농업용수 등 용수이용과 하천의 자연성 회복 조화를 고려하는 통합적 관점에서의 정책 방향을 논의한다.

 

신동인 영산강유역환경청 유역관리국장, 정재성 순천대 교수, 신용식 목포해양대 교수가 주제발표를 한다. 이어 이학영 통합물포럼 분과위원장을 좌장으로 각 분야 전문가들의 심층토론이 펼쳐진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물관리 일원화를 계기로 국민이 안심하고 생명이 살아나는 지속가능한 물관리 체계로 전환하겠다이를 위해 지역주민, 전문가들이 함께 지혜를 모아 줄 것을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나머지 유역순회 토론회는 낙동강유역 토론회가 오는 28일 창원 의창구 창원컨벤션센터(세코), 한강유역 토론회는 31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 금강유역 토론회(장소 미정)9월 중 열릴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