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은산분리 규제 완화’ 긍정평가 53.7%·부정 23.6%
기사입력: 2018/08/09 [14:40]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재영 기자

국민 절반 이상은 인터넷 전문은행에 한해 IT기업의 투자를 허용하는 은산분리규제 완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IT기업의 인터넷은행 투자 허용에 대한 조사를 한 결과, ‘잘한 결정’(매우 잘한 결정 24.3%, 대체로 잘한 결정 29.4%)이라는 긍정평가가 53.7%로 조사됐다.

▲ IT 기업의 인터넷은행 투자 허용에 대한 국민연론. 사진제공=리얼미터     ©운영자

 

잘못한 결정’(매우 잘못한 결정 11.9%, 대체로 잘못한 결정 11.7%)이라는 부정평가는 23.6%였다. ‘잘모름22.7%.

 

대전·충청·세종(긍정 62.5% vs 부정 18.9%), 경기·인천(58.1% vs 21.0%), 광주·전라(56.6% vs 14.8%), 서울(53.4% vs 28.7%), 부산·울산·경남(46.4% vs 26.1%), 대구·경북(44.3% vs 24.7%) 순으로 긍정평가가 대다수이거나 우세했다.

 

연령별로는 긍정평가가 20(긍정 63.1% vs 부정 19.9%)30(61.1% vs 10.2%) 청년층에서 60%를 넘었다. 40(53.3% vs 31.1%)50(53.0% vs 24.7%) 장년층에서도 절반을 웃돌았다. 60대 이상(긍정 43.5% vs 부정 28.2%)에서도 긍정평가가 다수였다.

 

지지정당별로는 긍정평가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긍정 76.8% vs 부정 7.2%)에서 압도적으로 높았다. 정의당 지지층(53.3% vs 19.5%)에서도 절반 이상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긍정 27.1% vs 부정 51.1%)에서는 부정평가가 절반을 넘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확인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