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2분기 매출 0.6% ↓· 영업이익 10.8% ↓

김태근 기자 | 기사입력 2018/08/03 [13:33]

KT, 2분기 매출 0.6% ↓· 영업이익 10.8% ↓

김태근 기자 | 입력 : 2018/08/03 [13:33]

KT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58069억원, 영업이익 3991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0.6%, 10.8% 감소했다. KT 관계자는 마케팅 비용 증가와 일회성 인건비 요인 등 영업비용 증가가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은 각각 1.7%, 0.5%, 25.2% 증가했다.

▲ 서울 광화문 KT 사옥     ©운영자

 

지난해까지 적용된 옛 회계 기준으로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0.7% 증가한 58824억원, 영업이익은 마케팅 비용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15.7% 감소한 3769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사업별 매출 증감을 옛 회계기준으로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유선사업 매출은 감소했으나 미디어·콘텐츠 분야가 두 자릿수 성장률을 이어가고 초고속인터넷이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며 매출을 견인했다.

 

무선 서비스 매출은 선택약정 할인율 상향과 선택 증가, 취약계층 요금감면 등 부정적 요인에도 4~622만명이 넘는 일반이동통신(MNO) 가입자 순증에 전년 동기 대비 0.7% 감소, 직전분기 대비 0.3% 증가한 17015억원을 올렸다.

 

특히 5월 새로 선보인 데이터ON’ 요금제는 고객의 데이터 이용패턴에 맞는 요금제로 사용자 혜택을 늘려 출시 1개월 만에 50만 가입자를 돌파했다.

 

유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 줄어든 11964억원이었다. 유선전화 이용량이 줄면서 유선전화 매출은 지속 감소하는 추세지만 기가인터넷의 성장에 힘입어 매출 감소세를 줄이고 있다.

 

기가인터넷 가입자는 7월 말 기준 450만 가입자를 넘었다. 이는 KT 전체 초고속인터넷 가입자의 52%에 해당한다. 인터넷사업 매출은 기가인터넷 가입자의 꾸준한 증가에 힘입어 별도기준으로 전년동기대비 3.7% 성장(접속료 제외)하며 12개 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미디어·콘텐츠사업 매출은 IPTV 가입자 확대와 지니뮤직 등 자회사들의 성장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한 6042억원을 달성했다. 별도기준 IPTV 매출은 361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2% 늘었고, IPTV 가입자는 767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했다.

 

금융사업 매출은 중국 은련카드 매입액 감소를 일부 회복해 8667억원을 올렸다. 기타서비스 매출은 인터넷데이터센터(IDC)의 사업 호조 덕에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5965억원을 나타냈다.

 

KT 윤경근 CFO무선, 유선, 미디어 등 핵심사업에서 서비스 혁신을 통해 가입자를 확대하며 안정적인 실적을 올릴 수 있었다하반기에는 다가오는 5G 시대를 대비하며 AI, 블록체인 등 혁신기술 기반 플랫폼사업 분야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