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STM운영 확대…직원 도움없이 창구 업무 처리

김태근 기자 | 기사입력 2018/08/01 [14:02]

KB국민은행, STM운영 확대…직원 도움없이 창구 업무 처리

김태근 기자 | 입력 : 2018/08/01 [14:02]

 

KB국민은행은 스마트 텔러 머신(STM)’의 운영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STM은 기존 금융자동화기기(ATM)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지능형 자동화기기다. 신분증 스캔·손바닥 정맥·바이오인증·화상상담 등을 통해 영업점 창구에서 가능한 업무를 고객이 직접 처리할 수 있다.

▲ KB국민은행, STM운영 확대…직원 도움없이 창구 업무 처리. 사진제공=KB국민은행     © 운영자

 

 

고객은 STM을 통해 영업점 창구에서 기다리지 않고 더 빠르고 간편하게 체크카드 신규 발급과 재발급, 보안카드와 OTP발급, 통장 재발급·비밀번호 변경, 자동화기기(CD,ATM) 통장 출금 등록 등의 영업점 창구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입출금과 계좌송금 등 기본적인 ATM 업무와 개인정보 변경 등도 할 수 있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 6월부터 강남역과 가산디지털종합금융센터 등 일부 영업점에 STM 파일럿운영을 진행했다. 이달 말까지 전국 영업점 중 고객 디지털 금융 수요가 많은 곳을 선정해 총 30여대를 추가적으로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STM의 운영 활성화를 위해 올해 연말까지 STM 이용고객은 통장재발급 수수료(3000)와 카드형 OTP 발급 수수료(1만원)를 전액 면제하는 이벤트를 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STM의 운영 확대를 통해 고객들에게 영업점 운영시간에 구애 받지 않으면서 더욱 빠르고 편리한 고객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