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서울 송파에 ICT보안 클러스터 생긴다…5674억원 투입
기사입력: 2018/07/04 [18:09]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태근 기자

서울 송파구 가락동 중앙전파관리소 부지가 첨단 ICT 혁신성장 기지가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획재정부는 4일 열린 2018년 제2차 혁신성장 관계장관회의에서 중앙전파관리소 부지를 첨단 ICT혁신성장 기지로 개발하는 내용의 송파 ICT보안 클러스터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 송파 ICT보안 클러스터 조감도.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 운영자

 

계획안에 따르면 정부는 2025년까지 총사업비 5674억원(국유재산관리기금 562억원, 캠코자금 5112억원)을 투입해 중앙전파관리소 부지를 연면적 174000규모의 복합업무단지로 개발한다.

 

복합업무단지는 청사(중앙전파관리소), 공공업무시설(인터넷침해대응센터 등 5개 공공기관),창업주거 지원시설(오피스텔 140), 일반업무시설(ICT관련, 스타트업 입주공간 등) 등으로 구성된다.

 

김용수 과기정통부 2차관은 송파 ICT보안 클러스터 조성이 완료되면 전파교란이나 사이버 침해 대응 시설이 고도화됨에 따라 ICT 관련 국가보안기능이 강화될 것이라며 “ICT보안 산업을 중심으로 신산업을 촉발해 벤처창업, 일자리 창출 등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