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KT, 1인 창작자 웹소설 플랫폼 ‘블라이스’ 론칭…다양한 장르 연재
기사입력: 2018/07/03 [15:30]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수진 기자

 

KT는 새로운 웹소설 플랫폼 블라이스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블라이스는 웹소설 작가들이 직접 사이트에 자신의 작품을 올려 등록, 판매하는 플랫폼이다. 지난달 18일 작가 대상으로 베타서비스를 했다. 이달부터 로맨스와 판타지, 무협 등 다양한 장르의 웹소설이 블라이스에서 연재있다.

▲ 블라이스 이용자가 도서관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해 웹소설을 읽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KT     © 운영자

 

KT 관계자는 이용자가 작품을 선택하는데 드는 시간을 줄이고 적합한 콘텐츠를 찾는 수고를 덜기 위해 블라이스에 빅데이터 기반의 추천 시스템을 적용했다장르와 태그 등 작품과 매핑된 기본 정보를 비롯해 작품에 사용된 텍스트로 취향을 분석해 독자가 좋아할 만한 작품을 추천해 주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또 블라이스에는 콘텐츠 플랫폼 중 처음으로 블록체인 기술이 도입됐다. 작품 데이터베이스, 구매내역과 같은 플랫폼 내 주요 정보를 KT에서 자체 개발한 ‘KT 블록체인으로 저장해 작가와 이용자의 정보를 보호한다.

 

KT 관계자는 블라이스에 적용된 블록체인 기술이 더욱 발전하게 되면 소설 원본이 저장돼 작품 간 표절을 체크할 수 있다작품 단위의 펀딩 시스템에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전했다.

 

블라이스는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에서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 하거나 PC에서 블라이스 URL로 접속해 이용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