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선 취임 박원순 “앞으로 4년, 임대차·주택·일자리 문제 해결할 것”

김재열 기자 | 기사입력 2018/07/02 [11:42]

3선 취임 박원순 “앞으로 4년, 임대차·주택·일자리 문제 해결할 것”

김재열 기자 | 입력 : 2018/07/02 [11:42]

박원순 서울시장은 2이 시대 최고의 개혁은 국민들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앞으로 4, 제 모든 것을 시민의 삶이 개선되는 데 걸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를 위해 박 시장은 우선 생존의 기로에 서 있는 100만 자영업자들의 삶의 문제를 해결하겠다이미 약속한 대로 자영업자들에게 큰 부담이 되고 있는 카드수수료 0%대 인하, 금년 안에 실현하겠다. 이들에 대한 유급병가제도, 고용안전망으로의 편입조치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제공=뉴시스     ©운영자

 

 임대차문제 해결에도 나선다. 박 시장은 모든 월세 사는 사람, 임대해 영업하는 사람들의 삶을 위협하는 높은 임대료 문제 해결하겠다물론 입법적 근거가 있어야하기 때문에 제 힘만으로 해결할 수는 없다. 그러나 저는 정부와 국회와 협력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돌봄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오늘부터 나설 것이라며 보육의 틈새는 일자리문제, 여성경력단절문제, 저출산문제 등의 문제와 직결돼 있다. 임기 중에 보육의 완전한 공공책임제를 실현해 더 이상 82년생 김지영의 슬픈 운명이 이 서울에서는 사라지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거 문제와 관련해서는 임기 중에 24만호의 공공주택을 공급해 전국에서 최초로 전체 주택 대비 공공주택 10%라는 마의 벽을 돌파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일자리절벽에 직면한 오늘의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 일자리대장정 시즌2를 시작할 것이라며 일자리는 저성장의 고착화, 4차 산업혁명의 진전 등 외부적, 구조적 요인이 크지만 우리의 주체적 노력으로 상당한 정도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고 확신한다. 탁상공론이 아닌, 숫자만의 행정이 아닌 실질적이고도 현장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지금은 비상 상황이다 .하루하루 살아가는 우리 시민들의 삶은 비상 경고등이 켜져 있다절박한 민생에 대처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비상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시민의 삶을 바꾸는 10년 혁명을 위해서는 재정과 투자가 필요하다. 지금까지 저는 8조원에 이르는 채무감축을 해서 서울의 금고를 비축했다이제 과감한 재정확대를 통해 시민의 삶의 변화에 투자하겠다. 시금고가 다소 줄어들더라도 시민의 주머니를 두둑이 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