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평화야말로 진정한 보훈이고 진정한 추모”

강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6/26 [11:38]

文대통령 “평화야말로 진정한 보훈이고 진정한 추모”

강재영 기자 | 입력 : 2018/06/26 [11:38]

문재인 대통령은 26대한민국을 위한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는 보훈에는 국경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등에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잠든 유엔참전용사를 추모합니다라는 추모사를 통해 전쟁의 고통에 맞선 용기에 온전히 보답하는 길은, 두 번 다시 전쟁 없는 한반도, 평화의 한반도를 만드는 것이라며 평화야말로 진정한 보훈이고, 진정한 추모라고 강조했다.

▲ 문재인 대통령. 사진제공=뉴시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저와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만났다.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더 이상 한반도에 전쟁은 없다고 약속했다. 북미 정상회담도 성공적으로 이뤄졌다미국과 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 간 적대관계 종식을 선언했고, 전쟁포로와 전쟁실종자의 유해 수습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군 전사자의 유해 200여 구가 곧 가족과 조국의 품에 안기게 된다.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들의 유해 발굴도 시작될 것이라며 대한민국 정부도 미군을 비롯한 유엔군 전사자와 실종자들의 유해 발굴과 송환이 신속하고 온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유엔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은 자유와 평화를 지켜낼 수 있었고, 오늘의 발전을 이뤄냈다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길에 대한민국은 변함없이 유엔참전용사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몸은 비록 떨어져 있더라도, 참전용사를 생각하는 대한민국의 마음은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참전용사 모두에게 존경을 바치며 삼가 돌아가신 분들의 영원한 안식을 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리는 6·25 참전용사 추모식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기상 악화로 불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