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서청원 의원 탈당 선언…“한국당, 불신의 회오리에 빠졌다”
기사입력: 2018/06/20 [11:15]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재영 기자

서청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탈당했다.

 

서 의원은 20일 자료를 내고 보수의 가치를 제대로 지키지 못해 국민의 분노를 자초한 보수진영 정치인들의 책임이 크다오랫동안 몸 담고 마음을 다했던 당을 떠난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총선 패배 이후 벌써 2년여 동안 고민해 왔다. 이제 때가 됐다고 판단했다눈물은 흘리지 않겠다. 마지막 소임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서청원 의원.     ©뉴시스

 

그는 자유한국당이 다시 불신의 회오리에 빠졌다. 아직도 해법이 찾지 못하고 있다“‘친이’, ‘친박의 분쟁이 끝없이 반복되며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다. 역사에 기록될 비극적 도돌이표’”라며 제가 자리를 비켜드리고자 결심한 결정적인 이유라고 밝혔다.

 

이어 당은 위기에 제대로 대응치 못하고 거듭된 실수로 결국 국민의 마지막 심판을 받았다. 당은 해체의 위기에 몰렸다그러나 무기력하게 폐허에서 울고만 있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국가는 계속 살아야 하고, 국민은 오늘도 어김없고 살림을 해야 하고, 보수정당도 다시 살려내야 한다건강한 보수정당은 나라의 기둥이고, 국민의 기댈 언덕이다. 그 역할을 다시 수행할 수 있도록 이번에야 말로 건강하게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의원은 실종된 정치가 복원돼야 한다. 보수정당이 다시 태어나 튼튼하게 국가를 지키는 것이 정치복원의 첫 걸음이라 믿는다보수의 가치를 제대로 지키지 못해, 국민의 분노를 자초한 보수진영 정치인들의 책임이 크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병은 결코 죽지 않고 다만 사라질 뿐이라고 했다. 저도 마찬가지다. 이제는 제가 당에 도움을 드릴 수 없기에 조용히 자리를 비켜드리겠다이제 연부역강(年富力强)한 후배 정치인들이 정치를 바로 세워 주시고, 새로운 희망과 비전을 열어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