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선체 추가수색 본격 돌입…미수습자 찾는다

김재열 기자 | 기사입력 2018/06/19 [12:39]

세월호 선체 추가수색 본격 돌입…미수습자 찾는다

김재열 기자 | 입력 : 2018/06/19 [12:39]

세월호 선체에 대한 추가수색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20일부터 세월호 선체 추가수색을 위한 현장수습본부를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현장수습본부는 세월호가 거치된 목포신항에 마련되며 해경과 국방부, 복지부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구성된다.

▲ 세월호 선체 내부. 사진제공=뉴시스     © 운영자

 

 

해수부는 오는 22일까지 내부 진입로 확보 등 사전 준비 작업이 마무리되면 25일부터 약 2달에 걸쳐 수색을 할 계획이다.

 

이번 수색에서는 선체 좌측의 눌려진 부분과 보조기관실 등 기관구역을 중심으로 한다. 일부 미진한 부분이 있으면 추가수색을 할 예정이다.

 

조승우 세월호 후속대책 추진단장은 미수습자 가족들과 국민 모두에게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수색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현장 작업자의 안전을 우선으로 하는 동시에 선체가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유의하며 수색작업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