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아 모습 생생하게 보는 차세대 초음파 영상처리엔진 개발

김태근 기자 | 기사입력 2018/06/19 [12:20]

태아 모습 생생하게 보는 차세대 초음파 영상처리엔진 개발

김태근 기자 | 입력 : 2018/06/19 [12:20]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은 차세대 초음파 영상처리엔진 크리스탈라이브(CrystalLive)’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크리스탈라이브는 초음파 영상에 음영효과를 입혀 입체감 있게 보여주는 엠비언트라이트와 빛의 노출을 자연스럽게 표현해주는 톤맵핑 기술 등이 적용돼 태아의 모습을 더욱 선명하고 생생하게 볼 수 있게 한다.

▲ 크리스탈라이브 엔진이 적용된 산부인과용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WS80A’. 사진제공=삼성메디슨     © 운영자

 

예비산모는 태아의 생생한 이미지를 볼 수 있고, 의료진은 태아의 선천성 심장병 같은 고위험 질환에 대한 검사 정확도를 높여 초음파의 임상적 활용 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삼성전자 측은 전했다.

 

삼성은 산부인과용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WS80A’에 크리스탈라이브 엔진을 새롭게 탑재해 한국·유럽·미국에서 이날부터 판매를 시작했다. 그 외 지역에서도 인허가 일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 겸 삼성메디슨 대표이사 전동수 사장은 의료업계의 적극적 요구에 따라 크리스탈라이브 엔진 적용 일정을 대폭 앞당겼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