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LG유플러스, 월드컵 기간 ‘특별 상황실’ 운영…통화품질 집중 모니터링
기사입력: 2018/06/13 [15:53]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태근 기자

 

LG유플러스는 월드컵 경기가 열리는 오는 14일부터 7월 중순까지 통화품질을 집중 모니터링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 기간 비상근무에 돌입하는 등 이동통신 트래픽 수용을 위해 특별 상황실을 운영한다.

 

LG유플러스는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서울시청과 광화문 등 주요 길거리 응원지역에 3밴드 기술 및 4X4 다중안테나 기술을 적용하는 등 기지국 사전 증설 작업을 끝냈다.

▲ LG유플러스     ©운영자

 

특히 첫 경기가 열리는 오는 18일 서울시청과 광화문, 코엑스 앞 영동대로 등 주요 응원 지역에 이동기지국을 운영한다. 월드컵 기간 장애 시 즉각적인 복구가 가능하도록 주요 응원 지역에는 평상시 대비 2배 수준의 현장요원도 증원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월드컵 기간 증가하는 트래픽에 대비하기 위해 기지국 용량을 늘리고 상황실을 설치하는 등 고객이 통신서비스를 이용함에 있어 불편함이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완료했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