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23년만에 태어난 아기 코끼리 이름 ‘코리’ 선정
기사입력: 2018/06/08 [15:09]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재열 기자

 

서울어린이대공원은 23년 만에 태어난 아기 코끼리 이름이 코리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앞서 어린이대공원은 지난 127일 캄보디아 출신 코끼리 캄돌이와 캄순이 사이에서 태어난 아기코끼리의 이름을 선정하기 위해 지난달 5~25일 공모를 했다.

▲ 23년만에 태어난 아기 코끼리 이름 ‘코리’ 선정. 사진제공=서울어린이대공원     © 운영자

 

공모에는 동물원 현장접수와 페이스북을 통해 총 1380건이 참여했다. 1차 동물원 사육사 투표, 2차 어린이위원회와 학부모, 자원봉사자 등 선호도 투표, 3차 어린이위원회의 최종 토론 끝에 코끼리를 정겹고 귀엽게 줄여 부르는 말인 코리가 선정됐다.

 

코리는 엄마인 캄순이와 함께 동물원 코끼리사에서 만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