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해외 여행자 수산물 검역 강화…여름 휴가철 특별단속
기사입력: 2018/06/08 [09:27]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재열 기자

해양수산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이 해외 여행자 수산물 검역 강화에 나선다.

 

수품원은 여름 휴가철 인천과 김해공항, 부산항 등 주요 공·항만을 통해 불법으로 반입되는 수산물을 줄이기 위해 세관·검역본부와 협력해 베트남과 일본 등 주요 의심노선을 중심으로 휴대품 X-레이 일제검색과 개봉검사를 강화한다고 8일 밝혔다.

▲ 인천국제공항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 운영자

 

수품원은 앞서 지난 1월부터 5개월간 달라진 수산물 검역제도를 전 국민에게 알리고자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했다. 그러나 해외여행객이 휴대품으로 수산물을 불법으로 반입하려다 적발돼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폐기되는 사례가 늘었다.

 

수품원 민병주 검역검사과장은 해외여행객이 불법으로 반입한 수산물은 외래 질병 유입원으로 작용해 수생태계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국내 생태계와 수산업 보호를 위한 조치임을 고려해 검역신고 등에 철저를 기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