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업비 종이영수증 없어진다…전자문서로 대체

김재열 기자 | 기사입력 2018/05/24 [16:09]

정부 사업비 종이영수증 없어진다…전자문서로 대체

김재열 기자 | 입력 : 2018/05/24 [16:09]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불필요한 종이문서를 없애기 위해 정부 예산·기금 사업비의 종이영수증 보관을 폐지한다고 24일 밝혔다.

 

정부는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행정서비스영업 전반의 온라인 전자문서 규제 혁신 방안에 종이영수증 보관 폐지를 주요 사례로 포함해 확정했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CI     © 운영자

 

정부가 매년 예산·기금 사업비를 집행할 때 발급한 종이 영수증은 4800만여건에 달한다.

 

과기정통부는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감사원,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종이영수증 없이 전자영수증 보관만으로도 같은 효력을 갖는다는 의견을 받았다.

 

이에 따라 정부사업 수행기관은 카드사로부터 신용카드 거래정보를 전송받아 보관할 수 있게 된다. 정보처리시스템이 없으면 공인전자문서센터에 보관함으로써 카드사용 영수증 보관을 갈음할 수 있다.

 

유영민 장관은 대학, 연구기관 등에서 감사나 사업비 정산에 대비하여 종이영수증 하나하나를 풀칠해 종이에 붙여 보관함에 따라 연구에 몰두해야할 아까운 시간이 낭비되고 있었다이번에 적극적인 유권해석을 통한 원칙허용·예외금지 적용으로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