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삼성 패밀리허브,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 수상
기사입력: 2018/05/15 [13:40]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태근 기자

삼성전자는 15일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IoT)이 접목된 패밀리허브 냉장고가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2018년 인간공학디자인상최고상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그랑프리는 부문에 상관없이 모든 제품에서 인간공학적으로 가장 우수한 제품에 주는 타이틀이다.

▲ 삼성전자는 15일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IoT)이 접목된 패밀리허브 냉장고가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2018년 인간공학디자인상’ 최고상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 운영자

 

 

인간공학디자인상은 올해로 18회를 맞이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상이다. 소비자 관점에서 제품의 사용 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정성, 시장성 등을 평가해 선정한다.

 

대한인간공학회는 삼성 패밀리허브 냉장고가 인간공학적 분석을 바탕으로 다양한 소비자들의 인체 치수를 감안해 스크린 위치를 적정 높이로 배치했고, 휠체어 사용 장애인·아동 등을 위한 쉬운 접근 화면 기능과 주요 버튼 위치를 조절할 수 있는 사이드 내비게이션기능, 시각장애인의 시인성을 높여주는 화면 색상 반전 기능 등을 제공, 접근성을 높인 점이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패밀리허브는 다양한 소비자를 배려한 인간공학적인 디자인과 진화된 음성인식 기술로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한 프리미엄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소비자 사용 패턴 분석을 통해 인간공학적으로 뛰어난 제품을 계속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패밀리허브 냉장고는 ‘CES 2018’에서 가전 부문 최고 혁신상과 스마트홈 부문 혁신상을 동시에 받았다. 또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18’에서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에 선정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